월출산국립공원, 드론으로 멸종위기 석곡 발견
월출산국립공원 직접 관찰하기 힘든 멸종위기종 식물 조사‘드론’활용

오승택 기자입력 : 2021. 07. 18(일) 10:23
월출산국립공원, 드론으로 멸종위기 석곡 발견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국립공원공단 월출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문광선)는 멸종 위기종인 석곡이 암벽에 자생하고 있었던 것을 무인 멀티콥터(드론)를 통해 서식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석곡은 바위나 죽은 나무에 붙어 자라는 상록성 난초로, 과거 남해안 일대에 널리 분포했으나 사람들의 무분별한 남획으로 개체 수가 감소했다. 이에 환경부는 2012년부터 석곡을 멸종 위기 야생생물 Ⅱ급으로 지정해 보호하고 있다.

그동안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곳은 사람들의 남획으로 석곡의 자취를 찾아볼 수 없었고 암석 지대 일부만 분포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가파른 암벽 등으로 지형이 험해 조사가 힘들었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드론을 활용해 외벽을 근접 촬영하는 식으로 석곡 서식을 확인하게 되었다.

이번에 확인된 석곡은 약 80여 개체로, 군락을 이루고 있었으며 월출산 동쪽 면 일대에 신규 서식이 확인되어 그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한편, 김병창 월출산국립공원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앞으로 월출산국립공원 생물자원 조사에 드론 등 ICT 장비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생물자원 보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