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교육청, 기후행동 캠페인 진행
“기후행동, ‘나 한 사람’부터 동참해주세요”
생태환경교육 마무리 17일 전주 세병공원서 기후위기 피케팅 가져
오승택 기자입력 : 2021. 07. 19(월) 10:09
전라북도교육청, 기후행동 캠페인 진행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전라북도교육청(교육감 김승환)이 지난 6~7월 ‘침묵의 봄, 지구가 아프다’를 주제로 학부모 대상 생태환경교육을 진행한 가운데 마지막 순서로 자녀와 함께하는 기후위기 피케팅을 진행했다.

지난 17일 오후 5시부터 전주 송천동 세병공원에서 진행된 길거리 피켓팅에는 그동안 생태환경교육에 참여했던 학부모와 자녀, 송천동 인근 기관 단체, 기후위기 전북비상행동 회원 등 30여 명이 함께했다.

이들은 앞서 지난 13일 생태환경교육 과정의 일환으로 폐현수막을 활용해 기후위기 피켓을 제작했다. 현수막에는 ‘기업아, 멈춰! 대량생산!’, ‘대권 후보님들 경제만 살립니까? 탄소 제로 앞당겨 지구를 살립시다!’ 등 기업과 정부가 지구온난화의 원인이 되는 이산화탄소 배출을 더 늦기 전에 줄여야 한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또 ‘지구는 우리의 집, 불타는 집, 물에 잠기는 집을 내 아이에게 물려주시겠습니까?’ 등의 내용이 담긴 안내장을 시민들에게 배부하며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알렸다.

이와 함께 지구온난화의 원인인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가정과 개인생활에서 전기·자동차 사용 줄이기 △탄소배출 기업의 제품 외면하기 △화력발전을 풍력·태양광 등 재생에너지로의 전환 촉구 등에 시민들의 동참을 권유했다.

한편, 이날 피켓팅에 참여한 한 학부모는 “지금까지는 혼자서 작은 실천을 해왔는데 이제는 아이들과 미래, 지구를 위해 더 많이 알리고 적극적인 행동을 해야겠다”면서 “‘나 한 사람이 뭘 할 수 있을까?’라고 생각하지 말고, ‘나 한 사람부터’라는 생각으로 많은 시민들이 기후행동에 동참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