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2021년 하반기 산업재해 예방 특별점검 실시
사업장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으로 건강하고 안전한 일터 조성
고성민 기자입력 : 2021. 11. 25(목) 09:09
사업장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으로 건강하고 안전한 일터 조성 -
[시사종합신문 = 고성민 기자] 제주시는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과 사고예방 기틀 마련을 위해 안전관리 전문기관과 합동으로 지난 10월부터 오는 12월 말까지 하반기 산업재해 예방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점검대상은 시에서 발주한 14개소 건설공사 및 읍면동 사업장 17개소이다.

중점 지도점검 사항은 떨어짐 방지, 끼임 방지, 보호구 착용 등 3대 핵심 안전수칙 준수와 관계법령에 의한 안전조치 의무사항에 대한 이행여부 등이다.

이번 점검을 통해 시 산하 근로자와 공중이용시설물의 종사자, 이용자를 위해 사업 부서별로 안전보건관리체계를 구축해 중대재해처벌법 시행(2022.01.27.)에 앞서 산업재해 예방에 대한 기틀을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특별점검에서는 안전한 근무환경 구현을 위해 읍면동 사업현장 담당공무원에게 필수품인 안전모와 안전모 거치대를 지급한다.

제주시 관계자는 “제주특별자치도 안전보건 경영방침에 따라 공공 재해 감축과 시민 안전을 위해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준비에 철저를 기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건강하고 안전한 일터를 만드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버스전용차로 통행위반 과태료 부과체계 개선 2022년 1월 1일부터 버스전용차로 1회 통행위반 시 즉시 과태료 부과

제주시에서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제도의 안정적 정착과 준법의식 함양을 도모하기 위해 2022년 1월 1일부터 버스전용차로 1회 통행 위반 시 즉시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버스전용차로제는 대중교통 이용을 활성화하고자 2017년 11월에 도입됐으며, 제도시행 초기 시민계도가 필요함에 따라 시범운영기간(‘17.11월 ~ 현재)에는 3차 위반(1차 계도, 2차 경고) 시 과태료를 부과하는 방식으로 고시하여 운영해왔다.

지난 2020년 2월,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제주시로 버스전용차로 업무이관 이후 제주시는 통행위반 과태료를 즉시 부과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 관련 지역경제 어려움으로 인해 보류하다 4년만에 부과체계 개선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버스전용차로 과태료 부과기준 변경 고시(‘21.10.13. ~ 11. 1.)와 함께 버스전용차로 전 구간 현수막 46개소 게첨 및 버스정보시스템(BIS), 고정식CCTV 전광판, 홈페이지 등을 활용해 도민·관광객들에게 적극적인 홍보를 펼치고 있다.

한편, 제주시 관계자는 “버스전용차로 제도가 안정적으로 시행될 수 있도록 렌터카 조합과 협력하여 렌트카 이용 관광객을 대상으로 홍보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버스전용차로 과태료 부과체계가 개선되면 대중교통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