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소방안전본부, 외국어 119 통역도우미 간담회 개최
14개국어 56명 운영, 신속·정확한 119 상황관리 등 의견 나눠

오승택 기자입력 : 2021. 11. 30(화) 17:31
광주소방안전본부, 외국어 119 통역도우미 간담회 개최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는 29일부터 이틀간 시청에서 ‘외국어 3자 통역도우미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 베트남어 등 14개 언어권 통역도우미 20여 명과 119종합상황실 소방공무원 등이 참여해 외국인 신고 3자 통역 사례를 검토하고 신속·정확한 119 상황 관리를 위한 의견을 나눴다.

또한, 구급·응급상황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심폐소생술과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법 교육도 진행됐다.

문희준 시 119종합상황실장은 “광주를 방문하는 외국인과 거주 외국인들이 119에 신고하면 불편없이 최상의 소방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외국어 3자 통역도우미를 계속 운영할 계획이다”며 “시민이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시민 참여 행정으로 앞으로도 통역도우미들과 유기적인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외국어 3자 119통역도우미’ 제도는 시 119종합상황실이 지난 2008년부터 자원봉사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다. 광주에 거주하는 외국어 통역이 가능한 내·외국인 56명(14개 국어)으로 구성됐으며, 외국인이 119신고를 하면 신고자, 통역도우미, 상황실 직원이 3자 통화방식으로 신고를 접수해 처리한다.

올해 접수한 16건을 포함해 최근 5년간 구급출동 40건, 일반 안내 89건 등 총 133건에 통역서비스를 제공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