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북구, 설 기간 ‘주민생활안정 종합대책’ 추진
다음달 2일까지 코로나19 확산 방지 활동 등 2개 분야 10개 과제 추진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1. 12(수) 15:54
광주시 북구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는 설 명절 기간 동안 2개 분야 10개 과제의 ‘주민생활안정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먼저 다음달 2일까지를 특별 방역주간으로 정하고 대규모 점포, 전통시장, 문화?체육시설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 활동을 펼친다.

또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 안전사고와 재난에 적극 대응한다. 코로나19 종합상황실과 선별진료소를 정상 운영하고 6곳의 당직 의료기관과 약국을 지정해 의료 공백을 최소화한다.

교통안전상황반을 운영해 연휴 기간 귀성객과 성묘객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하고 명절 당일 국립5?18민주묘지와 영락공원 등 일원의 원활한 교통흐름을 유도한다.

일제 대청소, 노상적치물 정비 및 생활쓰레기 수거 등 쾌적한 도시미관과 생활환경 조성에 힘쓴다.

한편, 행정민원과 주민 불편사항 발생에 대비해 14개의 무인민원발급기와 북구 대표콜(062-410-8282)도 운영한다.

문인 북구청장은 “코로나19 예방과 방역에 적극 대응해 북구를 방문하는 모든 주민이 안전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는 연휴 동안 발생할 수 있는 주민 불편 해소를 위해 직원 240여 명으로 구성된 종합상황실을 운영할 계획이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