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북구문화센터, 2022년 공연 프로그램 운영
구민 공연예술 향유 기회 제공
북구 대표 브랜드 공연 ‘콘서트 인 북구’ 시리즈, 기획공연 등 다채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4. 14(목) 13:32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구민의 문화 향유 증진을 위해 올해도 다양한 기획・초청 공연을 마련했다.

14일 북구에 따르면 대표적인 공연예술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한 북구문화센터 ‘콘서트 인 북구’의 2022년 공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콘서트 인 북구’는 올해 기획 시리즈로 ‘Pan(判) and Voice(聲)’를 준비했다. 상반기(4월, 6월)와 하반기(9월, 11월)로 나눠 매월 마지막 주 목요일 총 4회 걸쳐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오는 4월 첫 공연은 <퓨전 플라멩코 옴팡>의 ‘體 : Alma Libre(자유로운 영혼)’이다. 스페인 정통 플라멩코의 춤과 노래에 우리 대중가요와 전통민요를 접목해 독창적인 무대를 선보인다.

이어 11월까지 ▴퓨전국악의 선두주자 밴드 <잠비나이>의 ‘樂 : 풍류지광(風流之光)’ ▴장고의 명인, 타악의 리더 김소라가 이끄는 국악 퍼커션 밴드 <김소라>의 ‘打 : Landscape’ ▴국내 블루스 음악을 대표하는 천재적인 트리오 <김 마스타 트리오>의 ‘音 : 방랑자의 음악’ 등 다양한 공연이 펼쳐진다.

이와 함께 특별기획공연도 준비돼 있다. 다양한 예술과 빛이 융합된 미디어 퍼포먼스 <쇼디자인그룹 생동감>의 ‘하모니 오브 라이트(Harmony Of Light)’를 시작으로 오페라, 전통예술, 무용 등 작품성과 대중성을 갖춘 전문예술단체의 공연이 진행된다.

한편 북구는 올해 놀이패 ‘신명’과 상주공연단체 협약을 맺고 ▴오월 마당극 ‘언젠가 봄날에’ ▴어린이 환경뮤지컬 ‘삼총사의 대모험’ ▴창작공연 ‘동백꽃 필 무렵’(가제) 등 그동안 관객들에게 사랑받은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앞으로도 전 세대를 아우르는 다양한 공연과 전시 프로그램을 제공해 구민 누구나 차별 없이 문화적 삶을 누릴 수 있는 문화민주주의를 실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