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정읍천 둔치에 보라색 빛 꽃잔디 물결로 가득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4. 21(목) 21:25
정읍시, 정읍천 둔치에 보라색 빛 꽃잔디 물결로 가득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정읍시민의 최대 휴식처인 정읍천 둔치에 봄 향기를 가득 머금은 꽃잔디가 만개해 눈부신 보라색 빛을 발산하고 있다. 나들이를 나온 상춘객들은 사진을 찍으며 봄의 절정을 만끽하고 있다. <@1> 꽃잔디는 멀리서 보기엔 잔디 같지만 긴 줄기로 땅속을 뻗으며 보라색 꽃을 피우기 때문에 꽃잔디로 불린다. 꽃은 주로 4월에 피며 패랭이꽃 모습으로 지면에 퍼지기 때문에 지면패랭이꽃이라고도 한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