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수소경제 선도를 위한 수소위원회 출범
수소산업 성장동력 장착!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5. 17(화) 20:28
전라북도, 수소경제 선도를 위한 수소위원회 출범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전라북도는 정부의 수소경제 이행 기본계획에 따라 청정수소경제로의 대전환이 가속화됨에 따라 수소산업 육성・발전을 위한 성장동력을 마련하였다. 지난 3월 전라북도 수소산업의 체계적인 육성 및 지원을 위해 출범한 「전라북도 수소위원회」가 17일 첫 회의를 개최하였다. 금번 출범한 제1기 위원회는 정무부지사를 위원장으로 당연직 위원(도 혁신성장산업국장)과 위촉직 위원 15명[도의원 1, 대학(교수) 4, 기관(연구・공공) 5, 안전(전문가) 3, 기업 2]으로 구성되었으며, 앞으로 2년간 전라북도 수소산업의 육성 및 지원에 관한 기본계획과 수소산업에 관련된 시책의 수립・지원 등에 대한 사항을 심의하고 수소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대규모 국책사업을 발굴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또한, 현재 진행중인 그린수소 생산클러스터 구축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통과와 새정부의 지역공약에 반영된 수소특화국가산업단지 및 그린수소 전주기 산업생태계 조성사업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를 통해, 지역 내 수소 산업 육성 및 지원을 위해 기업・대학・연구기관 간 유기적인 연계・협력방안 마련을 통한 수소경제 선도지역으로 도약하는 데 이바지할 계획이다.

이날 열린 첫 회의에서는 위원들에 대한 위촉장 수여와 현재 진행 중인 그린수소 생산클러스터 예비타당성조사 추진 경과 및 정부의 수소정책에 대한 전북도 대응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였다.

신원식 전북도 정무부지사는 “탄소중립 등 정부 정책 여건이 변화하는 상황에서 전북도의 수소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노력이 요구되는 시점으로 수소경제로의 이행을 위해 「전라북도 수소위원회」가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 라고 밝혔다.

한편, 전북도는 지난해 공모에 선정된 수소용품검사지원센터 건립과 연료전지 재사용・재처리 기준 마련을 위한 사용 후 연료전지 기반 구축사업을 완주 일원에 추진 중에 있으며,

올해 말까지 전주-완주 수소 시범도시 조성을 완료하고 현재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 5개소 이외에 전주, 군산, 부안 등에 5개소를 추가로 구축하는 등 ‘30년까지 수소차 2만대 보급, 수소충전소 50개소를 구축하여 수소산업 인프라 확산을 통한 수소경제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