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지적 및 공간정보 분야 발표대회 개최
디지털 환경에 대응하는 미래 지적제도 발전 방향 모색
연구과제 공모와 사전심사 통해 8편 선정…대회서 우수작 4편 선정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5. 19(목) 21:19
전라북도, 지적 및 공간정보 분야 발표대회 개최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전라북도는 19일(목)부터 20(금)까지 이틀간 부안 모항해나루 가족호텔에서 ‘2022년 지적 및 공간정보 분야 발표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도민의 재산권과 관련 있는 지적(地籍)제도와 디지털 환경에 대응할 수 있도록 공간정보가 나아갈 미래의 지적제도 방향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발표대회를 통해 연구과제를 공유했으나, 올해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시군 및 지적측량수행자, 관련 학계 등이 만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공유할 수 있게 됐다.

이번 행사에서 발표하는 연구과제는 도내 시․군 공무원 및 한국국토정보공사 전북본부 직원, 지적측량업체, 관련 학계를 대상으로 지적업무와 공간정보의 전반에 관한 발전방안 과제를 사전 공모했다.

이에 시․군과 LX 전북본부 등의 자체 평가를 통해 20편을 출품했다. 출품된 연구과제는 지적업무에 대한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의 사전심사를 거쳐 이번 행사에서 발표할 연구과제로 8편이 선정됐다.

선정된 연구과제의 주요내용은 지적행정 업무 개선을 통한 서비스 효율화, 지적측량 발전방향, 지적과 공간정보의 융․복합 및 활용 등이다.

또한, 발표대회에서 8편 연구과제의 활용 및 효과성, 정책반영 가능성 등을 심사해 우수작 4편(최우수2, 우수2)을 선정하고 전북도지사상장을 수여한다. 최우수 연구과제는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개최되는 전국 발표회에 전북도 연구과제로 제출할 계획이다.

아울러 새정부 국정과제인 ‘국토 디지털화’에 대해 일선 담당자들이 디지털 데이터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디지털 트윈, 메타버스’와 관련한 특강도 진행해 업무 역량을 강화했다.

전북도 김형우 건설교통국장은 “하늘·땅·바다를 잇는 성장 인프라 구축과 국토 디지털화에 기반이 되는 고품질의 지적 공간 정보 확보를 위해 지적인들의 역할과 변화가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민․관․학계가 소통하고, 다양한 정보 기술 교류를 통해 대외 변화에 대응하고 미래 지적발전의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