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뛰는 제주유나이티드, 수원 상대로 상승세 재시동
승리 향해 닭날개를 쏜다...선착순 2,000명
제주도 어르신들이 제주어로 들려주는 환경 이야기...'지구가 아프대요' 연극 공연
고성민 기자입력 : 2022. 05. 20(금) 15:28
다시 뛰는 제주유나이티드, 수원 상대로 상승세 재시동
[시사종합신문 = 고성민 기자] 고개 숙일 필요는 없다.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수원 삼성을 상대로 분위기 반전에 나선다. 제주는 5월 22일(일) 오후 4시30분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2 14라운드 홈 경기에서 수원과 격돌한다.

최근 리그 3연승을 질주했던 제주는 5월 18일(수) 1위 울산 현대(승점 30점)와의 원정경기에서 0-1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그 사이 전북 현대(승점 22점)가 승점차 없이 3위로 따라붙었다. 다시 추격하고, 추격을 따돌리는 중요한 승부처가 바로 수원과의 맞대결이다.

일주일 동안 무려 3경기를 치르는 타이트한 일정에 몸과 마음은 지쳐가고 있지만 이대로 무너질 제주는 아니다. 전력 재정비가 우선이다. 남기일 감독은 주축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뿐 아니라 최적의 로테이션을 통해 백업 선수들에게도 꾸준히 기회를 주며 전력 강화에 가속도를 붙이고 있다. 울산 원정에서 선발로 출전했던 김주공과 김경재가 대표적이다.

김주공은 그동안 주로 조커(12경기 출전 선발 2경기, 교체 10경기)로 활용됐지만 언제든지 선발로 활약할 수 있는 다재다능한 공격자원이다. 특히 김주공은 3월 1일(화) 수원 원정(0-1 승)에서 제주 데뷔골이자 올 시즌 리그 첫 승을 이끈 결승골까지 터트린 바 있어 그 기대감이 크다. 이번 수원전에서도 최전방뿐만 아니라 측면까지 두루 소화하며 공격의 활로를 개척할 것으로 보인다.

부상에서 회복한 김경재는 지난 시즌 중앙 수비수로 맹활약을 펼치며 제주의 상승세를 이끌었던 주역이다. 울산전에도 경고 누적으로 결장한 주장 김오규의 공백을 잘 메우며 자신의 건재함을 알렸다.

만약 김경재가 스리백의 중앙 수비수로 본격 가세한다면 정교한 오른발 롱패스를 장착한 김오규가 본래 포지션인 오른쪽 스토퍼로 이동해 빌드업까지 강화시킬 수 있다.

남기일 감독은 "울산 원정 패배에 대한 아쉬움을 빨리 털어내겠다. 최근 주중과 주말에 계속 경기를 치르는 힘든 일정이기에 체력뿐만 아니라 집중력까지 떨어질 수 있다. 재정비를 통해 다시 뛰는 제주를 만들겠다. 주말 수원과의 홈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를 거둘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는 이번 경기에서 후원사와 협업하여 선수단의 사기진작은 물론 팬들과의 유대감 강화 및 연고지 제주에 대한 애정까지 담아낸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먼저 승리를 향해 제주도 토종 종합식품기업인 라산그룹과 함께 닭날개를 쏜다. 경기시작 2시간전부터 상품 소진 시까지 E석 광장에서 입장객 선착순 2,000명에게 닭날개와 게토레이를 제공한다.

제주지역의 역사 및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노인들의 인형극도 준비됐다. 느영나영 인형극단이 오후 3시50분부터 오후 4시15분까지 용품샵 앞 광장에서 '지구가 아프대요'라는 주제로 공연한다. 제주도 어르신들이 제주어로 들려주는 환경이야기로 이날 주황색 물결과 함께 선한 영향력을 전파시킬 예정이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