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학생교육문화회관, 문화예술체험으로 교육회복 지원
도예마실·영화관·미디어아트 나들이 현장체험학습 운영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5. 23(월) 14:28
광주학생교육문화회관, 문화예술체험으로 교육회복 지원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광주학생교육문화회관이 문화·예술 현장체험학습 지원을 위한 ‘문화체험 나들이’를 관내 초·중학교 대상으로 4월5일~11월29일 운영한다.

22일 학생교육문화회관에 따르면 문화체험 나들이는 다양한 문화를 접할 수 있는 지역사회 문화예술 기관과 연계해 청소년들에게 문화·예술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학생교육문화회관은 이번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평촌도예공방·광주문화재단·CJ CGV 총 3곳의 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각급 학교가 3가지의 문화예술 체험 중 하나를 선택하면 해당 기관이 관련 문화체험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도예마실 나들이’는 광주 북구에 위치한 평촌도예공방과 연계해 무등산 분청사기 도예 작품 만들기 및 물레시연 등의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학교방문형도 병행 운영해 학생들이 교내에서 편리하게 도예 체험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미디어아트 나들이’는 광주문화재단과 연계해 빛고을시민문화관에서 홀로그램 극장, 5G 공간 견학 및 다양한 미디어아트 콘텐츠 체험을 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3월 말에 개관한 광주시립미술관 미디어아트플랫폼(G.MAP)의 전시작품 관람도 더해져 아이들이 보다 다양하고 신기한 예술작품을 접해볼 수 있다.

‘영화관 나들이’는 CJ CGV와 연계해 광주시내 6개 CGV지점(금남로, 상무, 용봉, 첨단, 터미널, 하남)에서 영화관람 및 대피훈련 체험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신청 학교가 원하는 지점을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높였다.

전 과정 체험비는 학생교육문화회관에서 전액 지원한다. 참가를 원하는 학생들은 누구나 다양한 문화예술 체험을 무료로 즐길 수 있다.

한편 그 동안 코로나19로 장기간 주춤했던 각급학교의 현장체험학습이 최근 정부의 방역조치 완화로 점차 활기를 띠고 있다. 예년과 달리 기관 방문을 통한 문화체험 나들이도 학교에서 적극 참여하는 분위기이다. 올해는 오정초·광주화정중 등 27개교에서 총 34회 체험을 신청해 체험활동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광주학생교육문화회관 안상섭 관장은 “우리 회관의 프로그램이 청소년들에게 다양한 분야의 문화예술적 감수성과 사회성 함양을 위한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장기간의 코로나19로 인한 청소년들의 교육결손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