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벼 잎도열병 사전 방제 강조
비료 적정 시비, 사전예찰 및 적기 방제 중요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6. 28(화) 14:16
강진군, 벼 잎도열병 사전 방제 강조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강진군농업기술센터(소장 김춘기)는 벼 안정생산 및 고품질 벼 재배를 위해 관내 벼 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잎도열병 방제에 힘쓸 것을 당부했다.

도열병은 벼 병해 가운데서 가장 무서운 병해로 전 생육기 동안 잎, 마디, 이삭목, 이삭가지, 벼알 등에 큰 피해를 준다. 그 중에서도 잎도열병은 벼의 생육·출수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심해질 경우 다른 조직으로 전이돼 수량 감소에 큰 손해를 입힐 수 있다.

잎도열병은 여름철 저온 다습한 환경에서 발생하기 쉬운데, 장마철에는 비가 많고 일조가 적어 도열병균 포자의 발아 및 침입이 쉬워지기 때문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또 질소비료를 기준보다 많이 주거나 병해충 상습 발병 지역의 경우 발병확률이 높으므로 사전예찰을 통한 철저한 방제가 요구된다.

도열병 발생을 줄이기 위해서는 벼 포기 사이의 간격을 넓혀 통풍이 잘되게 하고 질소질 비료가 많으면 모든 병해충 발생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추천 시비량을 준수해야 한다. 특히, 장마기간에는 비가 갠 사이에 약제를 살포하고 발생이 잦고 심한 지역에서는 저항성 품종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편, 안준섭 작물연구팀장은 “표준시비량에 따른 비료 적정량을 준수하고, 잎도열병이 의심될 경우 초기 방제를 통해 이후 생육 및 수량에 지장이 없도록 적기방제에 힘써야한다며, 발생이 우려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예찰 및 홍보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