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총괄·공공건축가 백서’ 발간
도시공간정책·공공건축사업 자문 등 3년 활동 담아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6. 29(수) 17:39
광주시, ‘총괄·공공건축가 백서’ 발간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광주광역시는 건축‧도시공간 정책 추진을 총괄하고 조정‧자문하는 총괄·공공건축가의 3년 활동 기록을 담은 ‘광주광역시 총괄·공공건축가 백서’를 발간했다.

광주시는 지난 2019년 총괄건축가와 공공건축가 등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총괄·공공 건축가 제도’를 도입하고 초대 총괄 건축가로 함인선 한양대 교수를 위촉했다. 공공 건축가 제1기 24명이 2년간 활동한데 이어 2021년부터 제2기 36명이 활동하고 있다.

이번에 발간한 백서는 함 총괄건축가의 임기가 30일 만료됨에 따라 그간의 활동 기록을 정리한 것으로, 함 총괄건축가는 2019년 4월부터 광주 도시‧건축선언 등 도시공간정책 자문 18건, 광주대표도서관 등 각종 도시‧건축사업 등 자문 56건, 광주 도시‧건축 전시회 등 정책기반 강화 활동 등을 수행했다.

백서에는 ▲광주시의 민간전문가 정책과 연혁 ▲도시공간정책 자문 활동 ▲공공건축사업 자문 활동 ▲광주대표도서관 국제설계공모, 광주생태문화마을 조성, 전방‧일신방직 공장부지 개발계획 등 대표 프로젝트로 구성됐다. 백서는 시 홈페이지 시정소식의 실국소식-새소식-도시재생국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이상배 시 도시재생국장은 “총괄·공공건축가 백서가 공공건축물 건립 업무를 맡은 실무자와 시민들에게 광주시의 민간전문가 정책을 알리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민선8기 도시건축 정책의 방향이 설정되는 대로 2대 총괄건축가를 위촉할 계획이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