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솔내야호청소년종합센터, ‘제3회 솔내 유소년 드론축구대회’ 개최
국내 유소년 드론축구 최강팀 탄생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7. 02(토) 21:41
전주시·솔내야호청소년종합센터, ‘제3회 솔내 유소년 드론축구대회’ 개최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용성초등학교’팀이 전주시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드론축구의 전국 유소년 최강팀이 됐다.

전주시와 솔내야호청소년종합센터(센터장 김정현)는 2일 전주 치명자산성지 평화의전당에서 ‘2022년 제3회 솔내 유소년 드론축구대회’를 개최했다. 이 대회는 청소년들의 창의적 탐구력을 높이고 우수한 과학적 소질 및 스포츠 활동을 계발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인재로 키우기 위한 취지로 열렸다.

서울 1팀, 경북 3팀, 충북 1팀, 전남 3팀, 전북 11팀 등 전국 19개 팀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대회에서는 ‘용성초등학교’팀이 영예의 1위를 차지했으며, △‘알씨인’팀(2위) △‘에어포스’팀(3위) △‘킹스오브드론’팀(4위)이 뒤를 이었다.

‘용성초등학교’팀을 포함한 1~3위 팀에는 전주시장상이, 4위 팀에는 대한드론축구협회장상이 수여됐다.

이 대회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지침에 따라 마스크 착용 및 개인 방역 위생 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김정현 솔내야호청소년종합센터장은 “이번 드론축구 대회를 통해 우리 청소년들이 자신들의 꿈을 찾고 세계 드론축구의 발전에 기여하는 꿈나무로 성장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전주시 관계자는 “드론축구대회를 지속적으로 열어 미래 신성장산업으로 주목받는 드론을 청소년들이 직접 체험하고 즐기면서 여가문화 활동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