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태풍 ‘에어리’ 대비 안전점검 강화 피해예방 총력
오영훈 지사 “관광성수기 맞아 사고예방․안전관리 만전”당부
3일 상황판단회의 직후 한천․산지천 등 재해취약지역 현장점검
고성민 기자입력 : 2022. 07. 03(일) 15:01
제주도, 태풍 ‘에어리’ 대비 안전점검 강화 피해예방 총력
[시사종합신문 = 고성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제4호 태풍 ‘에어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3일 오영훈 도지사 주관으로 초기 상황판단회의를 열고 대비 태세를 점검했다.

올해 첫 태풍인 ‘에어리’는 2020년 제5호 태풍 ‘장미’, 2021년 제12호 태풍 ‘오마이스’와 유사한 경로로 접근하고 있으며, 5일 새벽 서귀포 동남동쪽 약 170㎞ 해상에 최근접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오영훈 지사는 “이번 태풍이 제주 육상을 비껴갈 전망이지만 자연재해는 불확실성이 크기 때문에 어떤 사고도 일어나서는 안 된다는 각오로 철저한 대비 태세를 갖출 것”을 강조했다. 또한, “관광 성수기를 맞아 각 실국별로 소관 분야의 취약점을 중점적으로 사전 점검하고 위험요인은 미리 차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제주도는 태풍이 지나는 길목에 인접한 만큼 태풍 영향에 대비하고 피해 최소화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제주도는 응급복구장비 및 방재물자를 재점검하면서 상습적인 태풍 피해 발생 지역과 재해위험지․취약지에 대한 사전 점검과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항공기 결항 시 공항 체류객 발생에 대비해 결항․여정 변경 정보 등을 모바일로 안내하고, 숙박시설 정보와 교통수단도 제공 할 계획이다. 태풍에 대비해 현수막 철거, 공사장 안전 정비, 비닐하우스․농축산시설․어선 등 결박 조치 안내, 배수로 정비와 함께 지난 1일 개장한 해수욕장의 안전 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농작물 관리 요령을 전파하고 피해 발생 시 신속한 응급 복구를 위한 비상대응체계를 유지한다.

오영훈 지사는 이날 초기 상황판단회의 직후 한천․삼도2동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사업장과 산지천(남수각) 재해위험지역을 찾아 현장을 점검했다.

이 지역은 2007년 태풍 ‘나리’와 2016년 태풍 ‘차바’ 때 범람 과 침수로 큰 피해를 입은 곳으로, 복개구조물 철거(한천), PC 우수저류조․우수관로 설치(삼도2동) 등 피해 요인을 차단하는 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재해취약지역을 꼼꼼히 살펴본 오영훈 지사는 “하천 범람 위험 시 차량 이동 대책을 마련하고, 정비사업이 마무리 된 이후 지 역 활성화를 위한 주민친화적인 친수 공간 등 친환경 공간 조 성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