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사각지대 해결방안은“여러분”
제주시 조천읍 맞춤형복지 담당자 이민철
시사종합신문입력 : 2022. 07. 04(월) 09:34
제주시 조천읍 맞춤형복지 담당자 이민철
[시사종합신문] 2022년 1월 내가 새로 발령받은 곳은 조천읍사무소 맞춤형복지팀이다, 동사무소와 읍사무소라는 환경도 낯설었지만 복지서비스 안내 및 지원 업무에서 찾아가는 복지업무를 하면서 업무의 성격이 확연히 다른 상황에 적응하기 힘들었다.

더욱이 업무를 제대로 배우기도 전에 코로나19 입원격리자가 폭증하면서 생활지원비 지원 업무에 야근을 밥 먹듯이 하는 가운데 경제침체로 삶이 어렵다는 상담 또한 증가해 정신없는 몇 달을 보냈다.

6월 중순이 되면서 본연에 업무에 조금씩 복귀하고 있다. 긴급생계비 지원, 사례관리 등의 지원사업을 비롯한 복지상담업무를 세밀하게 추진하고 있다. 복지 사각지대 클라이언트를 발굴하기 위해 마을 구석구석까지 돌아다니고, 상담을 진행하면서 힘드신 분들의 사연 하나하나를 듣고 있다.

상담 과정 내내 그분들에 눈빛을 보면 내가 더 노력해야 하는 이유를 찾을 수 있다. 클라이언트의 기대와 달리 나의 역량이 미치지 못하는 점에 많은 미안한 마음을 갖는다. 그래서 사회보장급여의 이용ㆍ제공 및 수급권자 발굴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에 사회복지전담공무원은 사회복지에 관한 전문적 업무를 수행한다는 글귀를 보며 나는 수시로 사회복지 전문가로서 부끄럽지 말아야 한다는 다짐을 한다.

복지사각지대 발굴은 두 가지 방법이 주를 이룬다. 첫째는 정부에서 분기별로 읍면동에 통보하는 클라이언트이다. 건강보험료통신비전기료국민연금 체납, 기초생활 수급 신청탈락, 주거 취약, 고용 위기 등 다양한 이유로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대상자로 여겨지는 클라이언트다.

명단이 통보되면 읍면동에서는 클라이언트에게 복지 관련 안내문을 우편으로 보내고, 우선 전화상담을 하는데 방문 요구 또는 필요가 있는 가구는 방문 상담을 진행한다. 또한 우편물 도착 시기에 전화가 없거나, 우편물이 반송되는 가정도 방문 상담한다. 둘째는 지역사회보장협의체를 비롯한 동네 삼촌 등 이웃들이 ‘복지사각지대 같다’라는 연락이 올 때이다. 이때는 열 일을 제쳐두고 방문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소득평가를 기준으로 하는 복지사각지대를 완벽하게 근절할 수는 없다. 지금도 누군가는 정부나 사회의 지원을 받을 수 있음에도 어디선가 역경 속에서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을 것이다. 클라이언트를 만나면서 느끼는 것은 정부 지원보다도 먼저 자신을 누군가 도우려고 노력하고 있다는 모습을 인지할 때 한 번 더 살아갈 용기를 낸다는 것이다.

가장 가까운 지역사회, 지역주민의 위로와 격려 한마디가 큰 힘을 줄 수 있다. 민관이 함께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더욱 협력하며 나아갈 때 그 효과는 배가 될 것이다. 나 또한 조천읍에서 사회복지 전문가로서 지역과 주민의 복지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을 다짐해 본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