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오승식 의원, “제주도교육청, 더 이상 학교 지하급식실을 좌시해서는 안 된다.” 질타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7. 26(화) 10:37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오승식 교육의원(서귀포 동부, 교육의원)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오승식 교육의원(서귀포 동부, 교육의원)은 25일 제408회 제1차 교육위원회의 추경심사에서 “급식실이 지하에 설치되어 있는 학교를 시급히 개선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재 도내 학교 중 3개교(동화초, 서귀북초, 온성학교)가 급식실이 지하에 설치되어 특히 기후변화로 습한 날씨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환기가 어려워 호흡기 문제는 물론 식중독과 전염병 확산에 노출될 우려가 있다.

이에 오승식 교육의원은 학생들의 안전한 환경에서 급식을 할 수 있도록 시급히 급식실을 지상으로 이전 할 방안과 교육지원청 차원의 관리를 철저히 할 것을 주문하였다.

아울러 금회 추경에 계상된‘위험성평가 컨설팅 용역’사업에 대하여 본청에 배치된 안전(보건)관리자를 교육지원청에도 확대 배치하여 일회성 컨설팅이 아니라 수시로 학교현장을 직접 지원할 것을 제안하면서,“학교구성원 모두가 안전에 대한 경각심과 형식적이지 않은 안전교육이 항상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