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어가 경영안정 위한 특별지원 총력
총 70억 원 추경 확보…유류비·미끼값 상승분 차액 보전 통한 경영부담 완화 집중
고성민 기자입력 : 2022. 08. 08(월) 15:27
제주특별자치도청
[시사종합신문 = 고성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어선어업 경비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가에 대한 특별지원에 총력을 기울인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수산물 소비심리가 위축된 상황에서 최근 면세유 가격과 갈치 조업용 미끼 값 급상승으로 비용 부담까지 증가하며 어선어업 경영난이 심화되고 있다. 제주도는 유가연동보조금 60억 원과 어업용 미끼가격안정보조금 10억 원 등 총 70억 원을 제1회 추가경정예산으로 확보하고, 이번 달부터 어업인을 대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방식은 유가연동보조금의 경우 지원액 상한 범위에서 어업용 면세유 가격과 연동해 리터당 공급단가와 최근 3년간 평균단가(632원) 차액의 20%를 지원하며 리터당 최고 138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어업용 미끼가격안정 보조금은 현재 꽁치 평균 판매단가(4만7,200원/10㎏상자)와 최근 3년 평균 꽁치단가(3만 1,400원/상자)의 차액인 상자 당 1만 5,800원을 지원하며, 지원 한도는 어선별 사용량의 30% 수준으로 업종별로 구분하여 근해연승 어선의 경우 월 150상자, 근해채낚기 42상자, 연안어선은 최대 30상자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금은 지구별 수협을 통해 사용실적 등 확인 절차를 거쳐 어업인별로 지급될 예정이다.

고종석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국제 정세 불안 속에서 최근 유가 및 미끼값 급등으로 어선어업계의 어려움이 더욱 가중되는 상황”이라며 “앞으로도 어가 경영안정을 돕고 지역경제 침체를 해소하기 위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제주지역에는 2021년 말 기준 1,774척의 어선이 어업활동에 종사하고 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