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 진행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8. 12(금) 14:17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익산시가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일본군 위안부 기림의 날을 맞아 익산역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를 회복하고 아픔을 기억하고자 기림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2019년부터 매년 기림의 날인 8월 14일에 열리는 기념식은 올해로 4회째를 맞았으며, 시민들에게 기림의 날의 의미를 알려주고 올바른 역사관 정립에 기여하고 있다. 행사는 익산시가 주최하고 사단법인 익산여성의전화가 시 보조금을 지원받아 익산일본군위안부피해자기념사업회와 함께 행사를 마련했다.

이날 행사는 이다은 명창의 판소리를 시작으로 원음합창단의 공연, 조상익 교수의 색소폰연주, 한국생활음악협회의 오카리나 연주 등의 추모공연으로 진행했다.

송용희 시인의 헌화시, 원광고 1학년 학생과 송정화 동그라미플러스대표의 소감문 낭독이 이어졌다. 또 평화의 소녀상 기념포토존, 평화의 소녀상 건립 및 조례과정 전시, 필사 작업과 같은 시민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되어 눈길을 끌었다.

이날 행사에서 시 관계자는“오늘 우리 시는 위안부 피해자의 숭고한 삶을 기리기 위해 기념식을 진행했다. 이번 행사를 통해 시민 모두가 기림의 날을 기억하고 올바른 역사의식과 여성의 인권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