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광산구, 고혈압·당뇨병 등록교육센터 개소10주년 주민 ‘건강지킴이’ 안착
고혈압 치료율·혈당 수치 인지율 제고 등 성과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8. 15(월) 19:13
광주시 광산구, 고혈압·당뇨병 등록교육센터 개소10주년 주민 ‘건강지킴이’ 안착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광주 광산구보건소(소장 김옥현)는 광산구 고혈압·당뇨병 등록교육센터가 개소 10주년을 맞이했다고 밝혔다.

2012년에 업무를 시작한 센터는 만성질환자 관리와 합병증 예방을 위해 10년간 노력해왔다. 그 결과 광산구 내 고혈압 경험자의 치료율은 80%대에서 90%대로, 당뇨병 경험자의 혈당 수치 인지율은 7%에서 40%로 높이며 지역주민의 질병 극복과 건강한 삶을 뒷받침하는 거점 역할을 톡톡히 했다.

센터는 앞으로도 지역주민들이 질병을 조기에 발견해, 치료받을 수 있도록 맞춤형 교육·상담과 진료비·약제비 지원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광산구보건소 관계자는 “건강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고혈압·당뇨병 등록교육센터 운영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광산구민들의 많은 관심과 이용을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고혈압·당뇨병 등록교육센터는 현재 82개소 1차 의원과 123개소 약국 및 관내 경로당, 복지관 등이 참여하고 있으며, 23,204명의 고협압·당뇨병 환자를 등록 관리하고 있다.

고혈압이나 당뇨병에 관해 궁금한 점이나, 센터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광산구 고혈압·당뇨병 등록교육센터(062-952-8882) 또는 수완건강생활지원센터 만성질환팀(062-960-8821)로 문의하면 된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