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네이버(주)와 클로바 케어콜 서비스 업무 협약체결
인공지능(AI) 친구가 안부를 살펴드립니다.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8. 16(화) 12:18
남원시, 네이버(주)와 클로바 케어콜 서비스 업무 협약체결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남원시는 16일 국내IT 대표기업 네이버(주)와 클로바 케어콜(CLOVA CareCall)서비스 제공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클로바 케어콜은 인공지능(AI)가 정해진 시간에 돌봄이 필요한 대상자에게 전화를 걸어 식사, 수면, 건강 등의 주제로 말벗 대화를 하며 안부를 확인하는 서비스이다. 친구와 대화하는 것 같은 자유로운 상호작용을 할 수 있어 단순 건강체크를 넘어 정서적인 케어까지 지원한다.

또한, 서비스 이용자가 미응답하거나 답변 내용 중 특이사항, 긴급상황이 의심되는 경우 읍면동에 상담 결과가 전송되어 후속 조치로 안전 확인이 이루어질 방침이다.

남원시 1인가구는 1만8천5백여 명으로 전체가구의 47%를 차지한다. 1인가구 비율이 매년 증가하고 고독사가 사회적 이슈로 부각되는 상황에서 사회적 고립가구 조기 발견과 고독사를 예방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9월부터 시행 예정인 해당 서비스의 이용료는 무료이며 거주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연중 신청을 받는다. 올해는 3개(인월면,동충동,죽항동) 지역의 중·장년 및 노인 1인가구 신청자를 대상으로 주1회 안부 연락을 제공하며 내년부터 전체 읍면동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1인가구의 급증과 코로나19 장기화로 돌봄의 욕구가 증대되는 가운데 인력 부족의 한계를 극복하고 위기가구를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촘촘하고 빈틈없는 복지사각지대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2월부터 남원시는 SKT, 한국전력과 3자간 협약을 통해 AI 기술을 기반으로 전력 및 통신데이터 분석하는“남원시 1인가구 안부살핌 서비스”로 위기가구 발굴과 돌봄 강화에 힘을 쏟고 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