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농번기 인력수급 상황 점검
무주군 농업 현장 긴급 방문해 농번기 인력수급 상황 점검
무주농협의 공공형 계절근로 및 농촌인력중개사업 추진상황 점검
공공형 계절근로 사업의 세밀한 현장점검과 적극적인 대응 당부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8. 16(화) 17:11
전라북도청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전북도 유호연 농업정책과장은 16일(화) 무주군 농촌인력 지원 현장을 방문해 농번기 인력수급 상황을 점검했다. 또한 인근 농가도 방문해 인력지원 관련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유호연 과장은 농협이 계절근로자를 고용한 후 필요 농가에 근로자를 파견하는 ‘농촌인력중개센터 및 공공형 계절근로 사업’을 운영하는 무주농협을 방문해 “올해는 외국인계절근로자 도입 확대 등으로 인력지원 실적이 작년 같은 시기보다 대폭 증가했으며, 외국인 계절근로자는 ‘19년도 최초 도입 이래 최대 규모(805명, 8월말 기준)로 운영되는 등 농번기 인력수급 상황은 전반적으로 작년보다 다소 양호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올해 시범 사업으로 추진하는 공공형 계절근로 사업이 원활히 추진되어서 소규모 농가의 일손 부족 문제 해소는 물론 우수 사례로 손꼽혀 도내 타 시군에도 공공형 계절근로 사업이 확대될 수 있도록 세밀한 점검과 적극적인 대응”을 당부했다.

이어서 공공형 계절근로사업으로 외국인 인력을 공급받은 농가를 방문해 농업인이 피부로 느끼는 인력 수급 상황과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한편, 전북도는 선제적으로 인력수급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3월 14일부터 도 및 14개 시군에 농업인력지원 상황실을 운영해 인력 수급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일손 부족 문제 상황에 적기에 대응하고 있다.

우선 도는 농번기 각 지역(시군)의 인력 수급 상황을 파악하고, 일손이 부족한 지역에 인력을 적기에 공급하는 도 단위 농촌인력중개센터를 전국 최초로 운영하고 있다.

또한 외국인계절근로자 제도를 ’21년 7개 시군에서 ‘22년 13개 시군으로 확대 운영해 농촌 인력으로 활용하고 있다. 소규모 농가에 외국인근로자를 파견하는 공공형 계절근로 제도도 전국 4개소 중 2개소(무주농협, 오수관촌농협)가 선정돼 운영하는 등 외국인계절근로자 도입 활성화를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한편, 전북도 유호연 농업정책과장은 “인력 수요가 집중되는 6월 중순을 기점으로 인력 수급 불균형 발생이 우려된다”며, “시군의 인력수급 상황을 수시로 모니터링해 농번기 인력지원 대책에 소홀함이 없도록 적극 대응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