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22·’23년 지방소멸대응기금 2,058억원 확보
560억 및 시·군 확보 1,498억원, 약 2천억원 기금 투자
인구감소 및 지방소멸 대응을 위한 다양한 마중물격 사업추진 예정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8. 16(화) 17:13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전라북도(도지사 김관영)는 지난 8월 12일 지방소멸대응기금 기초지원계정 심의위원회 심의 결과, 전북도 및 11개 시·군이 ‘22·’23년 지방소멸대응기금을 총 2,058억원 확보했다고 말했다.

이는 전북도 광역분인 560억 및 도내 11개 시·군(인구감소지역 10개 시군 및 관심지역 익산)의 배분액 1,498억원을 포함한 금액이다. 연도별로 보면, ‘22년에는 882억(도 240억, 시군 642억), ’23년에는 1,176억(도 320억, 시군 856억)이 배분되게 된다.

인구감소지역 및 관심지역 시·군은 기금 투자계획 평가를 통해배분됐으며, 시·군별로는 무주·순창이 각 168억(‘22년 72억, ’23년 96억), 8개 시·군(정읍·남원·김제·진안·장수·임실·고창·부안)은 각 140억(‘22년 60억, ’23년 80억), 관심지역인 익산은 42억(‘22년 18억, ’23년 24억)을 확보했다.

지난 2월 행안부 기금 운영계획 통보, 3월말 투자계획 수립 안내서 시달, 5월말 투자계획 제출 등 촉박한 일정에도 도 및 11개 시·군의 적극적인 대응을 통하여 모든 시·군이 평균 이상(C등급)의 기금을 배분받는 성과를 이루었다. 전북도는 시·군 지방소멸대응기금 확보를 위하여, 시·군별 인구여건 분석, 지방소멸 대응 전문가 특강, 평가 대응 사전컨설팅 추진 등을 통하여 시군의 투자계획 수립 및 평가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했다.

전북도 및 11개 시·군은 ‘22·’23년 약 2천억원 정도 기금을 인구감소 및 지방소멸 대응을 위한 다양한 사업에 투자할 예정이다.

전북도는 삶의질 제고·지역활력 창출·체류인구 유입 등 3개 분야 추진전략을 바탕으로, 주거·상하수도 등 생활 인프라 개선, 스마트팜 패키지 지원 등 청년 일자리창출·도농 상생교류 확대, 워케이션 등 특색있는 콘텐츠 여행·체험을 추진할 계획이다. 배분된 기금은 8월말 조합회의*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한편, 김관영 도지사는 “지역이 직면한 인구감소와 지방소멸 문제에 대응하는 국가차원의 안정적인 첫지원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고 하면서 “적극적인 대응으로 약 2천억원의 기금을 확보한 만큼,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고, 새로운 지방소멸 대응 모델도 정립해 나가겠다” 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