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군민, “경찰 이병노 군수 구속영장 신청 과하다” 주장
“이병노 군수 도주나 증거인멸 우려 없어”
“정부 예산 배정에 불이익 발생할 수 있어”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8. 22(월) 12:41
이병노 담양군수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광주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지난 19일 6·1지방선거 과정에서 주민 등 60여 명에게 음식을 제공하고, 이 사건 관련 참고인들의 변호사를 대리 선임해 준 혐의, 지인 가족상에 조의금을 제공한 혐의로 이병노 담양군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에 담양군민들이 경찰의 이병노 군수 구속영장 신청은 과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군민 A씨는 “경찰의 압수수색으로 객관적인 증거들이 확보된 상태이며 현직군수가 도주나 증거를 인멸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군민 B씨는 “이병노 군수가 추진하고 있는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지원사업, 마음건강주치의 사업, 거미박물관 조성사업 등 지역주민들의 건강과 복지행정이 퇴보될 수 있다”고 했다.

군민 C씨는 “하반기부터는 중앙행정부처나 국회 등을 방문하여 담양군이 추진하는 제반 정책에 대한 예산 배정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여야 하는데 경찰의 구속영장 신청으로 담양군 예산 배정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지방검찰청은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지난 19일 광주지방법원에 청구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