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벌없는사회를 위한 시민모임 “광주시교육청은 이해충돌 등 감사행정에 유의하라.”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9. 01(목) 08:56
굉주광역시교육청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은 9월 1일(목) 보도자료를 통해 광주광역시교육청은 이해충돌 등 감사행정에 유의할 것을 지적했다.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시민모임 지적 내용을 보면 “행정기관 감사관을 내부인사로 둘 경우 동료와 조직을 감사하는 데 부담이 따르고 실제 솜방망이 처벌로 이어지는 경우가 있고, 이에 광주광역시교육청은 개방형 감사관 임용을 통해 외부 인사를 영입하여 철저한 감사를 실시해왔다.”라며, “그런데 오늘 자로 임용된 광주시교육청 신임 감사관(유병길 씨)이 이정선 교육감의 고교 동기 동창인 것을 두고 지역사회 내 논란이 일고 있으며, 감사행정의 독립성을 해치는 등 청렴도 향상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여론이 지배적이기 때문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이처럼 교육감의 감사행정 개입, 불공정 인사로 오인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와 사회적 책임이 요구됨에도, 유병길 씨가 개방형 감사관으로 응시한 것에 대해 우리 단체는 유감을 표하며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인사청문 실시를 요구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민선 교육감 이후 광주시교육청 감사관은 교육 비리를 응징하고, 촌지 수수 관행을 뿌리 뽑는 등 광주교육의 ‘포청천’으로 불렸다. 개방형 감사관 임용을 도입하면서까지 청렴한 풍토를 만들어 온 성과가 용두사미가 되어선 안 된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교육감-감사관 등 이해충돌로 인해 공정하고 청렴한 직무수행이 저해되지 않도록 감사행정에 유의할 것을 광주시교육청에 요구한다. 또한, 교육 비리를 뿌리 뽑기 위해 노력해 온 감사관실의 성과가 온전하게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요구한다.”라고 밝혔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