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북구, 지역 기반 청년 창업지원을 위한 포럼 개최
오는 27일부터 28일까지 전남대 컨벤션홀에서 ‘청년창업포럼’ 열어
전문가 특별강연, 로컬크리에터 사례발표 등을 통한 다양한 창업 아이디어 공유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9. 21(수) 12:57
광주시 북구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청년 창업지원을 위해 전국 로컬크리에이터 사례 공유의 장을 마련한다.

북구는 오는 27일부터 28일까지 전남대학교 컨벤션홀에서 ‘지속 가능한 청년창업 생태계, 로컬과 연결하기’를 주제로 ‘북구청년창업 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전문가 강의, 사례발표, 창업토크 및 네트워킹 등으로 구성됐다.

오는 27일 포럼 1일차에는 ‘로컬크리에이터와 골목상권 생태계의 전망’을 주제로 한 골목경제학자 모종린 교수의 특별강연을 시작으로 라이프 스타일서점, 로컬 플랫폼, 트랜드샵, 카페 등 다양한 분야의 로컬크리에이터 사례발표와 창업토크가 이어진다.

2일차에는 ‘로컬 외식업 창업분야’에 대한 강연과 사례발표가 진행된다. 요리연구가이자 칼럼니스트인 박찬일 세프가 ‘지역음식, 로컬식당은 어떻게 인기를 얻었는가’를 주제로 강의한다.

이어 로컬 식재료를 활용하는 레스토랑, 팜투테이블 식당, 팜컨텐츠그룹 등 외식업분야에서 로컬 콘텐츠를 활용한 창업 성공사례를 발표하고 공유한다.이번 포럼은 창업에 관심 있는 청년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고, 기타 자세한 사항은 북구청년센터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문인 북구청장은 “이번 청년창업포럼이 청년 예비창업가 우리 지역만의 콘텐츠로 창업방향을 찾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청년창업 지원 사업을 적극 발굴․추진하면서 창업 친화적인 환경을 지속적으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는 지난해 청년들과 함께 로컬크리에이터거리 조성을 위한 간담회를 시작으로 지역의 청년창업가를 발굴하고 맞춤형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사업들을 펼치고 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