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북구, 아트버스 타고 의향․예향․미향 즐겨요
오는 12월 16일까지 매주 금요일 ‘북구 아트버스’ 운행
국립5.18민주묘지, 시가문화권 등 광주 삼향(三鄕)을 대표하는 관광지 코스
매회 20명 선착순 참가자 모집, 탑승비 1000원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9. 22(목) 10:33
광주시 북구, 아트버스 타고 의향․예향․미향 즐겨요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관내 주요 관광지를 한 번에 둘러볼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해 관심을 끌고 있다.

22일 북구에 따르면 매주 금요일 버스를 타고 관내 주요 관광지를 둘러볼 수 있는 ‘북구 아트버스’를 운행한다. 코스는 의향(義鄕), 예향(藝鄕), 미향(味鄕)의 삼향(三鄕)을 대표하는 관광지로 구성했으며, 오는 12월 16일까지 운행한다.

당일 오전 10시 송정역을 출발해 북구의 의(義)를 엿볼 수 있는 국립5·18민주묘지, 전통적 예(藝)를 느낄 수 있는 시가문학권 일대(환벽당과 호수생태원), 미(味)를 체험할 수 있는 남도향토음식박물관을 관광하고, 오후 5시 송정역 도착으로 일정을 마무리 한다.

특히 외지 관광객의 편의를 위해 송정역 도착 전 유스퀘어도 경유하며, 5.18 주먹밥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준비돼있다. 참여예약은 광주시관광협회 홈페이지(http://www.gjtravel.or.kr)에서 접수하면 되고, 매회 20명까지 선착순 모집하며, 탑승비는 개인당 1000원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북구의 매력적인 관광지를 한 번에 둘러볼 수 있는 아트버스에 많은 주민들이 참여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시책을 발굴․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