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군, 가을철 유행성출혈열.진드기 매개 감염병 주의 당부
긴소매, 긴바지 입고, 풀밭에 눕기 금지 등 예방수칙 준수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9. 23(금) 22:38
진도군, 가을철 유행성출혈열.진드기 매개 감염병 주의 당부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진도군이 가을철 야외활동이 빈번해짐에 따라 진드기와 쥐 등의 설치류를 통해 발생하는 유행성출혈열(신증후군출혈열) 및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교육을 하고 있다.

유행성출혈열(신증후군출혈열)은 한타바이러스에 감염된 쥐의 타액이나 배설물이 피부상처나 호흡기를 통해 감염돼, 2~3주 내 발열, 출혈소견, 신부전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또한, 진드기를 통해 감염되는 쯔쯔가무시증,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주로 4~11월 바이러스를 보유한 진드기에 물려 고열, 오심, 구토, 설사 등 소화기 증상을 보이는 감염병이다.특히 논과 밭 등에서 쉽게 감염이 될 수 있어, 야외활동이 잦은 고위험군은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유행성출혈열(신증후군출혈열)과 진드기 매개 감염병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야외활동 시 ▲긴소매, 긴바지를 입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기 ▲풀밭에 눞거나 옷을 벗어두지 않기 ▲휴식시 돗자리나 방석, 벌레 기피제를 사용하기 ▲귀가 후 바로 옷을 세탁하고 샤워하기 등이 있다.

진도군 보건소 관계자는 “가을철 야외활동 시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유행성출혈열(신증후군출혈열)은 예방접종을 권장한다”며 “야외활동 후 물린 자국이 관찰되거나 두통, 오한, 구토,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야외활동사항을 알리고 적기에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유행성출혈열(신증후군출혈열) 예방접종은 보건소에서 무료로 실시하고 있으며 한 달 간격으로 2회 예방접종 후 1년 뒤 3차 추가 접종이 필요하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