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제38회 전남 으뜸한우 경진대회 종합 1위
송아지·번식우 2개 부문 최우수상 수상, 선제적 한우개량사업 성과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9. 28(수) 12:19
강진군, 제38회 전남 으뜸한우 경진대회 종합 1위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강진군은 지난 27일 장흥축협 가축시장에서 열린 제38회 전라남도 으뜸한우 경진대회에서 강진군이 총 5개 부문 중 2개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전라남도 시군 종합평가 1위에 오르는 쾌거를 올렸다.

전라남도 22개 시군에서 각 시군을 대표하는 한우 110마리를 출품해 경합한 결과 강진군은 칠량면 김아영 농가가 암송아지 부문에서, 성전면 박경훈 농가가 36개월령 미만 1산(産) 이상의 번식암소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대회에는 각 시․군에서 혈통우로 유전형질이 검증된 우수한 개체 중 질병검사 및 친자확인 결과 이상이 없는 개체들만 출품할 수 있으며 외형심사, 초음파검사(등심단면적) 등 한우 대표 단체의 엄격한 심사 과정을 거쳐 순위가 결정됐다. 특히 강진군은 10년 전부터 선제적으로 맞춤형 한우개량 시책을 펼쳐왔으며, 이번 경진대회를 위해 군과 축협이 함께 두달 전부터 사전에 후보 소 20두를 발굴하고 엄정한 자체평가를 거쳐 최종 출품우를 선정해 전남 종합 1위이라는 최고의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번식암소 부문 최우수상 수상자 박경훈씨는 “과거 한우개량 사업의 필요성을 절감했었는데 10년 전부터 시작한 군의 본격적인 한우개량 사업 확대가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지금은 주변에서 한우 개량에 관심이 높아 도움을 요청하는 농가들이 늘어나 자부심을 느낀다. 오늘 받은 상과 시상금은 쏟아왔던 노력의 대가인 것 같아 뿌듯하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한편, 강진군은 한우산업을 지역 농업분야의 핵심 소득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강진 한우 전국 브랜드 육성’을 민선8기 핵심 사업으로 설정하고 한우등록, 선형심사, 친자감별, 맞춤형 정액 지원, 혈통우 출하장려금 지원사업, 유전체 검사 등 다양한 한우개량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는 소 10마리 중 7~8마리가 1등급 이상으로 책정되며 실질적인 농가소득 향상을 가져왔으며 특히 5년간 전남 으뜸 송아지 브랜드 육성에 사업에 매진해 우수 어미소를 선발·확보하며 우량송아지 생산 기반을 다져왔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