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강진읍 목리마을, 제2호 치매안심마을로 지정
지난 27일 치매안심마을 현판식 열려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9. 28(수) 12:22
강진군 강진읍 목리마을, 제2호 치매안심마을로 지정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강진군은 지난 27일 강진읍 목리마을에서 제2호 치매안심마을 현판식을 열었다.

이날 현판식에는 강진원 군수를 비롯해 강진군의회 의장·의원과 기관사회단체장, 강진읍 이장단장 및 각 마을 이장, 목리마을 어르신 등 100여 명이 참석해 치매안심마을 지정을 축하했다.

군은 현판식을 시작으로 앞으로 목리마을을 대상으로 ▲인식표·배회감지기 보급 ▲기저귀, 방수매트 등 조호물품 보급 ▲ 치매진단 및 치료비 지원 ▲가족 자조모임과 가족교실 운영 ▲전기안전점검 및 가스안전장치(타이머콕) 보급 ▲일반 주민을 위한 정서·인지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강진원 강진군수는 “어르신들의 건강이 곧 강진군의 건강 척도”라며 “앞으로도 다양하고 전문화된 치매 예방 사업을 통해 치매환자와 가족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우리 어르신들이 치매 걱정 없이 행복한 노후를 보내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치매안심마을은 치매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긍정적 인식을 갖도록 지원하고 치매환자와 가족 및 지역 주민들이 한데 어우러져 살아갈 수 있는 치매친화적 지역사회를 조성하는 것이 주요 목적이다. 강진군은 민선 8기를 맞이해 치매 치유 정책을 강화하고자 치매관리팀을 신설하고 예방과 관리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또 군 역점사업으로 전 국민 비대면 걷기 프로젝트 사업을 추진하며 치매 예방과 인식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