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가을 나들이 철 식품취급 업소 지도점검 강화추진
10월 4일부터 14일 집중점검, 관광지 등 주변 음식점, 푸드트럭 선제적 점검시행
고성민 기자입력 : 2022. 09. 29(목) 11:18
서귀포시청
[시사종합신문 = 고성민 기자] 서귀포시(시장 이종우)는 가을 나들이 철을 맞아 식품 취급 업소에서의 식중독 발생 사전 예방 및 식품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10월 4일부터 14일까지 관광지 주변 등 50여 개소에 대해 집중 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시민, 관광객들이 많이 찾을 것 같은 유명 관광지, 올레길, 유원지 등 식품 취급 업소 및 푸드트럭을 대상으로 실시하며, 위생점검과 함께 음식점, 푸드트럭 등에서 조리ㆍ제공되는 김밥, 핫바, 햄버거 등 조리식품을 수거하여 식중독균 오염 여부 등을 검사하여 식품 안전 우려를 해소할 예정이다.

점검 항목은 △식품 유통기한 경과 제품 판매ㆍ사용ㆍ보관 여부 △조리장 등의 위생관리 및 시설기준 준수 여부 △음식물 재사용 여부 △식품의 위생적 취급 여부 등 식품 안전 기본 수칙 준수 여부 등이다.

점검 결과 위반업체에 대하여는 행정처분을 실시하고 고의ㆍ상습적 식품 위반 행위에 대하여는 고발 조치 등 강력 조치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서귀포시는 나들이철 관광지 주변 식품조리업체 41개소를 대상으로 지도ㆍ점검하였으며, 개선이 필요한 4개소에 대하여 현장 시정조치 하였다.

서귀포시 관계자는“코로나19 확산세가 점차 완화되면서 시민 및 관광객이 많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관광지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하여 위생적이고 안전하게 식품을 관리할 수 있도록 철저히 지도ㆍ점검하여 안전한 건강도시 서귀포시를 만들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