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북구, 4대 종단와 손잡고 위기가구 발굴나서
23일, 북구 ⇔ 기독교, 천주교, 불교, 원불교 업무협약 체결
교회, 성당, 사찰, 교당 등 종교시설 및 신도 네트워크 통한 복지사각지대 해소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11. 21(월) 19:42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4대 종단과 함께 복지사각지대 위기가구 발굴에 적극 나선다.

북구는 오는 23일 북구청 2층 상황실에서 북구기독교교단협의회(회장 신은수), 가톨릭광주사회복지회(회장 이봉문), 광주불교연합회(회장 도성), 원불교광주서부지구(지구장 조인서) 등 4대 종단과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지역사회에 기반을 두고 있는 4대 종단과 협력해 더욱 촘촘하고 두터운 지역사회 복지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에 4대 종단은 교회, 성당, 사찰, 교당 등 종교시설과 신도 네트워크를 통해 위기가구 발굴과 복지제도 홍보에 적극 나선다.

북구는 제보체계 구축 및 제보자 포상 등 체계적인 위기가정 발굴 시스템을 구축하고, 4대 종단이 제보한 위기가구에 긴급복지, 공공․민간서비스 등 다양한 맞춤형 지원으로 뒷받침한다.

문인 북구청장은 “어려운 이웃 발굴 협력에 동참해주신 4대 종단 관계자분들께 감사 드린다며, 지역 내 위기가구를 발굴하고 지원하는데 많은 관심을 갖고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는 올해 광주 최초로 편의점 3사, 동북수도사업소, 전남지방우정청 등 생활밀착형 기관과 업무협약을 맺고 복지사각지대 위기가정 발굴․지원에 적극 노력하고 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