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고창 육용오리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의심축 확인
올해 두 번째로 해당 농장 출입통제 및 예방적 살처분
반경 10km 내 가금농가 이동제한 및 정밀검사 실시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12. 02(금) 12:25
전라북도청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전북도는 12월 1일, 올해 동절기 두 번째로 고창군 해리면 소재 육용오리 농장(9천수)에서 조류인플루엔자 H5형 항원이 확인되었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도는 조류인플루엔자 의심 신고 접수 즉시 초동대응팀을 현장에 투입해 출입통제, 역학조사 등 선제적 방역조치를 실시했고, 앞으로 신속하게 예방적 살처분(이동식 랜더링)을 실시할 계획이다.또한, 반경 10km 내 방역지역 가금농장 8호(닭 4, 오리 4), 359천수에 대한 이동제한 및 예찰을 실시했고 정밀검사를 추진 중에 있다.

전라북도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해 농장진입로 생석회 도포, 축산 출입 전 소독 및 장화 갈아신기, 축사 내외부 매일 청소 소독 등 농장 4단계 소독을 철저히 해줄 것을 강조했다.

또한, 가금농장에서 폐사, 산란율 저하 등 고병원성 의심 증상을 확인하는 즉시 방역당국(☏1588-4060)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