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시, 인구증가세 완주 넘어 도내 1위로 등극
전월말 대비 11월말 기준 152명 증가 기록적인 인구성장, 인구유입책 빛났다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12. 05(월) 10:07
김제시청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김제시(시장 정성주)의 11월말 인구수가 전월말 대비 152명 증가해, 8만 1,357명으로 집계되어 한 달간 증가한 인구수가 전북도 내 1위로 우뚝 섰다.

김제시의 인구수는 올해 들어 444명이 증가(11월말 기준)했으며, 자연감소로 761명(출생 332명, 사망 1,093명)이 급감했음에도 불구하고 사회적 이동으로 1,297명이 증가해 기록적인 인구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또한 전북도의 인구증가에 일조하고 있으며, 나아가 인구정책 벤치마킹 지자체로도 주목받고 있다.

특히, 김제시의 인구증가가 더 주목받는 이유는 청년층(만18세~39세)과 장년층(만50~64세)의 인구유입이다. 전월말 대비 청년층이 81명, 장년층이 34명 증가해 미래에 대한 발전 가능성도 엿볼 수 있는 유의미한 성과라고 볼 수 있다.

시는 생애주기별 인구정책 지원금도 인구증가에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고 있지만 ▲내지역 김제愛 주소갖기 캠페인 ▲생애단계별 인구교육 ▲가족친화 직장환경 조성사업 ▲미혼청년 취미클래스 ▲다자녀가정 행복드림 매칭후원 사업 ▲임산부․다자녀가족 할인가맹점 운영 ▲ 금융기관 김제아이 함께키움 사업 ▲찾아가는 전입창구 운영 ▲인구정책 가이드 북을 포함한 각종 홍보물 배포 등 민간에서도 인구감소 위기를 공감하고 대응에 동참할 수 있게 한 인식개선 활동과 그로 인해 얻어진 인구감수성 향상도 큰 원동력이 됐다고 진단했다.

이에 한 시민은 김제시의 인구증가 원인이 일상회복지원금의 효과로 보인다고 분석했지만, 일상회복지원금을 지급한 이후에도 무려 3개월간 가파른 상승세를 지속적으로 이어가는 것은 김제시가 전국에서 가장 캐릭터 있는 인구정책을 내실 있게 추진한 결과로 보인다며 앞으로 이러한 인구증가는 지속될 것이라고 희망적으로 전망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한편, 정성주 김제시장은“민선8기 시정방침인‘인구성장 초석마련’이라는 캐치프레이즈로 취임 후 6개월을 쉼 없이 달려 온 결과, 유의미한 성과를 보인 것이다.”라며 “2023년에도 역동적이고 입체적인 인구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인구 10만 회복의 초석을 다지겠다.”고 말했다. .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