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질병 동상 이렇게 예방하자
제주보건소 양연수
시사종합신문입력 : 2022. 12. 23(금) 15:50
제주보건소 양연수
[시사종합신문] 항상 찾아오는 겨울, 우리가 오지 말라고 해도 찾아오는 극심한 영하의 날씨를 몰고 오는 겨울이다. 이런 겨울철 추운 날씨에 가장 조심해야 하는 대표 질병 중 하나가 동상이다.

동상은 겨울철에 나타나는 질병으로 추운 날씨에 오랫동안 노출 되었을 때 신체 말단부에 도달하는 혈류가 줄어들어 귀, 손가락, 발가락 등의 피부조직이 얼고 괴사되게 만드는 무서운 질병이다. 동상 시 나타나는 증상과 동상에 걸렸을 때 응급조치와 예방법에 대해서 알아보자.

동상 발생 시 증상이 처음에 바로 나타나지 않고 시간이 지날수록 서서히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하는데, 맨 처음 증상은 손가락, 발가락, 귀 등 추위에 노출된 약한 피부 조직이 창백해지면서 가렵고 따가운 느낌이 든다. 이러한 증상이 나타난다면 동상이 진행 되고 있다고 생각하면 된다.

시간이 지날수록 감각이 사라지고 심할 경우엔 통증과 함께 물집이 생기며 동상에 걸린 부위를 방치할 경우 조직이 죽고 피부가 검게 변하며 결국 절단해야 되는 최후의 상황까지 올 수가 있다.

일단 동상에 걸리면 동상부위를 따뜻하게 하는 것이 중요한데, 손으로 만졌을 때 뜨겁지 않을 정도의 따뜻한 물에서 피부가 약간 붉어질 때까지 녹인 후 마른 천으로 덮어 보온하는 것이 좋다.

가벼운 동상은 이렇게 따뜻하게 해주는 것만으로 회복될 수 있지만 잘못된 민간요법으로 악화시키는 경우가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세포손상을 악화시키는 동상부위 마사지나, 화상의 위험이 있는 전기장판, 난로 등으로 동상부위에 직접 열을 가하는 행위는 피해야 한다. 만약 수포가 올라왔다고 할지라도 절대로 터트려서는 안되고 따뜻하게 그 부위를 감싼 후 병원으로 내원해야 피부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다.

동상은 겨울철 얇은 옷을 입고 야외 활동을 하는 사람들, 음주상태로 야외에서 활동하다가 잠드는 사람들, 고령자, 어린아이들, 그리고 과거에 동상 이력이 있는 사람들에게 발생할 확률이 높다.

겨울철 되도록 심한 추위에 노출되는 일이 없도록 각별한 주의를 해야 하며, 불가피할 경우 말단 뿐 아니라 전신을 따뜻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옷, 장갑 등으로 보온을 철저히 하고, 원활한 혈액순환을 위해 몸에 꽉 끼는 타이트한 옷은 피하는 것이 좋다. 이러한 예방법을 잘 숙지하여 동상으로부터 안전하고 건강한 겨울을 보내시기를 바란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