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시, 지방교부세 역대 최대규모 확보
전년도 본예산 대비 542억원 증액한 4,793억원
오승택 기자입력 : 2023. 01. 05(목) 15:41
김제시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김제시(시장 정성주)는 2023년도 지방교부세를 전년도 본예산대비 542억원(증 12.7%) 증가한 4,793억원을 확보하였다 고 전했다

지방교부세는 지자체의 재정불균형을 완화하기 위해 행정안전부가 교부하는 재원으로 시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1년간 각종 통계자료를 관리·분석하고, 김제시장과 관련부서에서 지속적으로 건의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세부항목을 보면 내국세중 일정비율을 기준에 따라 배분하는 지방교부세는 전년대비 644억원(17%)이 증액된 4,487억원이고, 종합부동산세액을 재정여건 등에 따라 배분하는 부동산교부세는 전국 시(市) 가운데 최고액인 306억원을 확보한 것이다.

지방교부세는 국고 보조금과는 달리 용도에 제한없이 자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재원으로 기 편성한 예산을 제외하고도 950억원 이상의 여유재원이 생긴 것이다.

정성주 김제시장은 “역대 최대규모의 지방교부세를 확보하게 되어 민선8기 ‘전북권 4대도시로 웅비하는 김제 건설‘을 위해 현안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