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하수처리장 협의체구성에 월정해녀들이 뿔났다.
“해녀들의 의견 무시한 협의체 구성을 규탄한다.”
오승택 기자입력 : 2023. 01. 13(금) 17:04
동부하수처리장 협의체구성에 월정해녀들이 뿔났다.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해녀회 해녀 40여 명이 13일 제주도민카페와 제주도청 앞에서 동부하수처리장 증설반대를 위한 집회와 기자회견을 했다.

월정리해녀회는 “제주도정과 이장 합작품인 동부하수처리장 협의체는 인정할 수 없다”며 “증설반대 마을 총회결의를 뒤엎지 말고 월정리 비대위가 마을 대표기구이다. 별도 협의체는 총회결의 부정”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월정해녀가 증설반대 주인공이다. 해녀 의견 무시한 협의체 구성으로 제주도정 불법 증설을 수용하려고 하냐”며 “월정 해녀들의 불법증설반대를 정면으로 무시하는 제주도의 해녀 인권탄압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월정리해녀회 동부하수처리장 증설반대 성명서 전문이다.

동부하수처리장 증설반대 1호 공약으로 당선된 이장은 공약을 지켜라!!. 총회에서 동부하수처리장 증설 반대결의를 뒤엎고 불법 증설을 강행하는 제주도정과 동부하수처리장 협의로 증설 수용하려고 하냐? 협의체 구성 즉각 멈춰라

1. 1987년 월정리 주민 전체가 월정 동부하수처리장 신축을 막았는데 제주도지사와 마을 임원진들이 신축공사를 받아드린 것으로 해서 처리했다. 제주도정이 마을 임원들을 회유해서 동부하수처리장 신축과 증설공사를 수용하는 것처럼 하는 몹시 나쁜 획책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제주도정의 마을 이장과 개발위원들을 앞세운 동부하수처리장 협의체 구성 즉각 멈춰라!!!

2. 해녀들과 주민들의 증설반대를 외면한 채 동부하수처리장 협의체를 마을에 요구해 온 제주도정의 나쁜 관행을 규탄한다. 마을 총회에서 결의된 증설반대 비상대책위하고는 전혀 교류하지 않고 증설수용을 위한 협의체를 요구하는 행위가 오영훈 도지사의 민주도민행정이냐? 동부하수처리장 협의체는 인정할 수 없다. 불법 증설을 인정하는 범법 행위다. 협의체 즉각 해체하라 동부하수처리장 증설 반대 투쟁에 앞장서 온 해녀들의 의견에 반하는 증설수용 협의체는 마을 대표 자격이 없다. 마을 총회 기구인 동부하수처리장 반대 비상대책위원회가 마을 대표하는 공식 기구다. 해녀들의 인권을 짓밟는 제주도정의 나쁜전략을 규탄한다.

3. 월정 해녀들은 월정리가 세계유산 지역이 되면서 농사하던 땅도 제주도에 강제로 매입 당하고 물질하는 바당은 동부하수처리장에서 방출되는 분뇨처리 물에 용천동굴 지역은 악취로 오염되어 있다. 용천동굴이 똥물에 젖고 해녀들은 몸에 닿으면서 물질하는 고통을 겪고 있다.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지구를 파괴하고 마을을 붕괴시키는 증설 시도 즉각 멈추고 협의체는 즉각 해체하라. 동부하수처리장 불법 증설을 보상으로 해결하려는 제주도정의 시도 즉각 멈춰라.

4. 이장은 증설 반대 제1호 공약으로 이장이 됐으면 증설 반대를 관철해야지 협의체를 마을 주민들이 반대하는 데도 직권으로 구성하냐. 협의체 인정할 수 없다. 마을 대표성이 없다. 총회에서 결의된 증설 반대와 비대위의 활동에 반하는 이장 직원 협의체는 결코 인정할 수 없다. 제주도정의 사주에 의해 구성된 협의체는 불법행위자와 협의하는 공범기구다.

5. 불법 동부하수처리장의 운영과 증설공사에 대한 제주도지사와 문화재청장 등의 범죄혐의 공수처 수사는 진행됐다. 공수처에 촉구한다. 철저히 수사하여 동부하수처리장 불법 운영, 문화재보호법 위반에서 나타난 공문서 위변조와 공범 행위 범죄 등을 밝혀라.

2023. 1. 13

월정리해녀회(김영숙) / 동부하수처리장 반대 월정리 비상대책위원회(황정현)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