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여성 농어업인에게 행복이용권 지원사업 추진
2월 28일까지 읍면사무소에 신청, 1인 당 20만 원(카드) 지급
오승택 기자입력 : 2023. 01. 31(화) 15:06
완도군청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완도군은‘ 2023년 여성 농어업인 행복 바우처(이용권)’ 지급을 위해 2월 28일까지 각 읍면사무소에서 신청을 받는다.

‘여성 농어업인 행복 바우처’는 문화적 여건이 열악한 농어촌 지역 여성 농어업인에게 문화 활동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신청 대상자는 농어업 경영 정보를 등록한 여성 농어업인으로 2023년 1월 1일 기준 직전 1년 이상 계속해 도내에 주소를 두고 실제 농어업에 종사해야 한다. 또한 20세 이상부터 75세 이하인 여성으로 올해는 1948년 1월 1일부터 2003년 12월 31일 이전 출생한 여성 농어업인이 신청 가능하다.

단, ▲농어업 외 종합 소득 3,700만 원 이상 ▲농어업 외 사업자등록 및 전업적 직업을 가진 자 ▲유사한 복지 서비스 수혜자(문화누리카드) 등의 경우에는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다.

여성 농어업인 행복 바우처는 1인당 20만 원이 충전되어 있는 카드 형태로 지급된다. 카드는 오는 4월부터 사용이 가능할 예정이며, 올 연말까지 사용해야 한다.

한편, 완도군 관계자는 “여성 농어업인 행복 바우처 지급이 농어민은 물론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에게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행복 바우처 카드 지급에 차질이 없도록 업무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