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고향사랑기부제 시행 한 달 173명 연이은 기부
고향사랑기부제 안착을 향한 발돋움
오승택 기자입력 : 2023. 02. 02(목) 09:34
군산시청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군산시는 고향사랑기부제가 처음 시행된 지난 한 달 동안 이길여 총장을 비롯해 총 173명이 기부했다고 밝혔다.

기부자 거주 지역은 전라북도 35%, 서울·경기 수도권이 32% 기타 지역이 33%였으며 답례품은 군산사랑상품권(38%), 박대(19%), 쌀(14%) 순으로 선호도가 높았다. 기부 금액의 경우 전액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는 10만 원 기부자가 83%로 가장 많았다. 100만원 이상 고액 기부자도 3명이나 되는 등 뜨거운 열기가 이어졌다.

최초기부자는 최경석 씨로 지난 1월 1일 고향을 사랑하는 마음을 전하였고 고향사랑기부제 이벤트로 100번째 기부자 고대윤 씨, 1,000만원 모금액 달성자 이용준 씨가 군산사랑상품권을 받게 되어 눈길을 끌었다. 가천대학교 이길여 총장은 최대 기부 가능 금액인 500만원을 기부해 지역사회에 본보기가 되는 등 기부의 행렬이 끊이지 않았다.

고향사랑기부제는 고향이나 희망하는 지자체에 기부금을 내는 제도로 기부금은 지역발전과 주민 복리 증진을 위한 기금으로 쓰이며 10만 원까지는 전액, 10만 원 초과 금액은 16.5%의 세액공제를 받는다. 답례품은 기부 금액의 30% 이내에서 선택할 수 있다. 고향사랑기부제는 고향사랑e음(ilovegohyang.go.kr) 홈페이지(온라인)와 농협은행(오프라인)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안창호 자치행정국장은 “지난 한 달 동안 군산에 꾸준한 관심과 애정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앞으로도 고향사랑기부제 안착과 활성화를 위해 특색있는 답례품을 개발하고 기부금이 적재적소에 활용되어 기부자들이 보람을 느낄 수 있도록 기금사업 발굴에 힘써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재 군산시의 답례품은 「군산사랑상품권」을 비롯하여 「울외장아찌」, 「박대」, 「생선구이밀키트」, 「김&멸치」, 「젓갈세트」, 「군산짬뽕라면」, 「흰찰쌀보리」, 「곡물세트」, 「쌀」, 「친환경 방울토마토」, 「커피디저트세트」 12개 품목으로 구성되어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