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전남도의회와 광주전남연구원 분리 등 운영 효율화방안 공청회
오승택 기자입력 : 2023. 03. 16(목) 17:03
전라남도, 전남도의회와 광주전남연구원 분리 등 운영 효율화방안 공청회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전라남도와 전남도의회는 16일 도청 왕인실에서 ‘광주전남연구원 분리 등 운영 효율화 방안 공청회’를 열어 다양한 분야 의견을 수렴했다.

각계각층 의견 수렴을 통해 광주전남연구원 분리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공청회에는 도민, 도의원, 공무원, 관계 전문가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공청회는 기조발제, 지정토론, 자유토론 순서로 진행됐으며 장헌범 전남도 기획조정실장이 기조발제자로 나섰다.

장 실장은 전남도가 자체 분석한 결과를 발표, “지역 특화 연구 분야인 농업은 47%, 해양수산은 43%가 감소했다”고 밝혔다. 또 시․도 공동 운영에 따른 신속한 의사결정 한계, 행정 절차 상 비효율 등 구조적 문제도 언급했다.

이어 연구 역량 확충, 출연기관 간 연계 강화 등 발전 방안도 제시하며, “구체적 사항은 연구원과 협의해 지역 특화 종합연구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한 청사진을 마련하겠다”며 “분리 이후에도 지속 가능한 상생연구 방안을 마련해 일부에서 제기된 우려를 불식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지정토론에선 신민호 전남도의회 기획행정위원장이 좌장을 맡았고, 김종익 (사)상생나무 이사장과 박병희 순천대 교수가 분리 찬성, 심원섭 목포대 교수가 중립, 김선명 순천대 교수와 조진상 동신대 교수가 분리 반대 패널로 각각 참여했다. 분리를 반대하는 입장에선 주로 광주․전남 상생의 상징, 조직의 과소화 우려 등을 지적했다. 찬성하는 측에서는 대도시 중심의 광주와 농어촌․중소도시 위주의 전남이라는 여건 차이, 분리 운영에 따른 책임성 강화 등을 강조했다. 분리 측에서는 상생 연구의 필요성은 충분히 공감하며 현안 발생 시 전담조직(T/F) 운영 등 대안도 함께 제시했다.

신민호 위원장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분리 논란이 발생했다는 자체가 안타까운 일”이라며 “연구원이 200만 도민을 위한 연구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한 뼈를 깎는 변화와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광주전남연구원은 1991년 지역 발전을 선도해달라는 도민의 염원을 담아 출범했으나 2007년 전남도청의 남악 이전과 함께 분리됐다. 2015년 재통합과정을 거쳐 출범한 광주전남연구원은 통합 운영에 따른 문제점이 지속 제기됐다. 전남도는 분리 방침이 확정되면 광주시․광주전남연구원 이사회 측과 협의를 거쳐 상반기 중 모든 분리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