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의회, 윤석열 정부의 굴욕적 참패외교 강력 규탄
20일 제250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결의안 만장일치 채택
오승택 기자입력 : 2023. 03. 20(월) 17:21
나주시의회, 윤석열 정부의 굴욕적 참패외교 강력 규탄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나주시의회(의장 이상만)는 20일 제250회 나주시의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고 ‘윤석열 정부의 굴욕적 일제 강제동원 해법 즉각 폐기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결의안에는 치욕적이며 굴욕적인 일제 강제동원에 대한 제3자 변제 해법을 즉각 폐기할 것과, 정부가 일본 정부에 강제동원 피해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죄와 전범기업의 직접 배상을 요구할 것 촉구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김정숙 의원은 “지난 3월 6일 윤석열 정부가 일본 전범기업 대신 국내 기업의 돈으로 강제동원 피해자들에게 배상금을 지급하겠다는 결정을 내린 것은, 2018년 대한민국 대법원이 내린 일본의 강제동원·강제노동이 반인도적 불법 행위라는 판결을 무력화시킨 것이며, 사법주권을 스스로 포기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날 일본 외무상은 사과와 반성조차 하지 않았으며, ‘배상 문제는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모두 마무리됐다.’는 일본 주장을 고스란히 받아들인 ‘참패 외교’라고 주장했다.

나주시의회는 이날 채택된 건의문을 국회, 국무조정실, 외교부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