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국가위기 극복 및 첨단전략산업 육성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 체결
광주시-전남도-국회-글로벌기업 국가첨단전략산업 육성 ‘맞손’
지방소멸‧기후변화 등 국가위기 극복‧첨단전략산업 육성 적극 협력
 
오승택 기자입력 : 2023. 03. 24(금) 22:27
광주광역시, 국가위기 극복 및 첨단전략산업 육성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 체결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광주시와 전남도, 양향자 국회의원, LG이노텍㈜이 국가위기 극복과 지역의 첨단전략산업 육성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광주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24일 강기정 시장, 김영록 지사, 양향자 국회의원, 정철동 LG이노텍㈜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국가위기 극복 및 첨단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은 온라인을 통해 영상으로 진행됐으며, 4개 기관‧기업은 지방소멸‧에너지‧기후변화 위기 극복과 함께 광주‧전남 국가첨단전략산업 육성, 입법활동 지원 등에 상호 긴밀히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으로 인공지능과 에너지 등 지역의 첨단전략산업 육성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지자체, 기업 및 입법기관이 함께 손잡은 오늘 협약은 지역의 발전과 국가 전반의 경제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국가첨단전략산업은 국가균형발전 정책의 중요한 지렛대로 함께하는 광주와 전남은 새로운 시대 도약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정계에서 국가첨단전략산업 최고 권위자인 양향자 의원, 글로벌기업인 LG이노텍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대단히 기쁘고 든든하다”며, “국가 위기 극복과 첨단전략산업 육성을 위해 광주와 전남이 상생의 힘으로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양향자 국회의원은 “LG이노텍의 차별화된 기술력과 광주‧전남의 탄탄한 재생에너지 기반시설이 융합된다면 무한한 상승효과를 창출해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최근 기업들이 신규 투자 대상 국가나 지역을 정할 때 재생에너지 100% 여건을 우선 고려하고 있는 만큼, 오늘 협약식이 LG이노텍과 광주‧전남의 상생 발전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산업경쟁력 강화의 중요한 마중물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광주‧전남 첨단전략산업 육성은 물론 국가적 과제인 지방소멸, 에너지‧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필요한 입법활동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철동 LG이노텍㈜ 대표이사는 “오늘 체결하는 상생협력 업무협약이 앞으로 기업, 국회, 지방정부가 기후변화 등 국가 위기 극복과 첨단전략산업 육성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와 전남도는 민선 8기 상생 1호 협력사업으로 시‧도 접경지인 첨단 1‧3지구 일대에 ‘시스템반도체용 차세대 패키징 특화단지’를 조성해 대한민국 미래 100년을 선도하는 첨단전략산업 중심지로 도약한다는 구상이다.   특화단지가 들어서면 지역 전반에 걸친 경제적 파급효과와 더불어 대한민국 반도체 핵심 요충지로서 공급망 안정화와 국가 경제안보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지난달 27일 산업부에 특화단지 지정 신청서와 육성계획서를 제출했으며, 앞으로 진행될 심사‧평가에도 철저히 대응하는 등 시‧도의 역량을 한 데 모아 반도체 특화단지 유치에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