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노후 관광지 재생사업 추진
장흥 정남진 우산도·무안 회산백련지 등 4곳 재생사업 추진
오승택 기자입력 : 2023. 03. 29(수) 08:57
전라남도, 노후 관광지 재생사업 추진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전라남도는 2023년 노후 관광지 재생사업 대상지로 장흥 정남진 우산도, 무안 회산백련지, 화순온천, 곡성 도림사 관광지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노후 관광지 재생사업은 개발된 지 10년 이상 된 관광지 등의 시설과 엠지(MZ)세대에게 소외받는 콘텐츠, 부족한 관광약자 시설 등을 보강해 관광객에게 안전과 볼거리를 제공, 찾고 싶은 관광지로 새단장 하는 사업이다.

장흥 정남진 우산도 관광지는 2천700억 원의 복합리조트 민간투자 유치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사업에 정남진 전망대 콘텐츠 보강, 주변 공원 시설물 정비 및 안내판 교체, 감성방앗간 예술전시시설 증축 등을 추진한다.

무안 회산백련지 관광지는 기존 노후 카라반을 교체․정비하고, 최근 가족 관광객이 선호하는 방갈로를 신규 설치한다. 동양 최대 백련 서식지를 활용해 체험․숙박 등을 즐기며 지역에서 생산되는 질 좋은 농수산물 판매를 통해 지역민의 소득 창출과 연계할 계획이다.

화순온천 관광지는 온천을 중심으로 1984년 지정됐다. 금호화순리조트, 아쿠아나 시설 등을 제외하면 관광 콘텐츠가 부족하다. 이를 극복하고 관광객에게 쾌적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노후 가로등 교체 및 편의시설 정비, 족구장 설치, 쉼터 등을 조성한다. 또 민자 투자유치를 통해 청소년이 선호하는 SF로봇 수련센터 등 콘텐츠도 보강할 계획이다.

곡성 도림사 관광지는 광주와 인접한 이점을 최대한 활용해 도림사계곡, 섬진강 기차마을 등과 연계해 가족단위 휴양관광지로 조성하고 있다. 노후 캠핑장, 카라반, 야외바비큐장 등을 정비해 생태․체험 콘텐츠를 갖춘 관광지로 재생시킬 계획이다.

전남도는 관광단지 6개소, 관광지 27개소, 관광특구 2개소 등 35개소 중 20년 이상 된 관광지 18개소가 있어 2023년 노후 관광지 재생사업비를 지난해보다(37억 원)보다 62% 많은 60억 원을 투입한다.

전남도 노후 관광지 재생사업은 2018년부터 시작했다. 그동안 강진 대구요, 해남 땅끝 등 10개 관광지에 183억 원을 들여 노후 관광콘텐츠 및 시설을 보완함으로써 관광객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김기홍 전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섬·해양·갯벌 등 관광자원과 먹거리, 즐길거리 등 매력 넘치는 관광콘텐츠를 상호 연계하는 고급 숙박시설을 유치해 최고의 체류형 관광지 육성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최고의 아름다운 관광지를 활용해 다시 찾을 소소하고 재밌는 콘텐츠가 넘치도록 노후 관광지 재생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