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4월 축산사업장 환경정비 중점 추진의 달 운영
악취저감 원년의 해 선포와 연계하여 깨끗한 축산농장 조성
고성민 기자입력 : 2023. 03. 29(수) 09:15
제주시
[시사종합신문 = 고성민 기자] 제주시는 사람과 환경이 공존하는 축산사업장을 조성하기 위해 가축분뇨 냄새가 시작되는 4월을 『축산관련사업장 환경정비 중점 추진의 달』로 지정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올해 3년째 추진되고 있는 축산사업장 환경정비 중점 추진의 달은 ▲양돈농가‧양계장 등 가축사육장 1,421개소, ▲가축분뇨 처리시설 및 액비 유통센터 등 21개소, ▲축산물 사업장 등 총 1,743개소를 대상으로 4월 한 달 동안 중점적으로 운영된다.이에 축산사업장 내에서는 주변 방치 쓰레기 수거, 조경수 식재, 꽃길 조성 등 환경정비를 실시하고, 환경개선제 급여 및 미생물을 사용하여 냄새 발생 요인을 사전에 제거한다.

또한 생산자단체를 중심으로 주요도로변 풀베기, 쓰레기 수거 및 소독 등을 실시해 지역주민과 공존하는 축산업을 육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특히, 올해는 양돈장 악취저감 원년의 해로 선포됨에 따라 농장에서 주도적으로 축사 내·외부의 집중적인 소독을 실시하고, 축종별 및 사업장 점검표를 활용해 이행상황을 확인할 예정이다.

한편, 홍상표 축산과장은 “행정‧생산자단체‧농가의 협력체계를 유지하여 전 사업장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고, 쾌적한 축산사업장이 연중 유지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