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2050 탄소중립 실천·명품 숲 조성 위한 나무심기 행사 개최
7개 기관과 기후변화 공동 대응…5억 그루 나무 심기 목표
오승택 기자입력 : 2023. 03. 29(수) 15:15
전라남도, 2050 탄소중립 실천·명품 숲 조성 위한 나무심기 행사 개최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전라남도는 29일 구례 지리산정원 일원에서 2050 탄소중립 실현과 명품 숲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하고 나무심기 행사를 펼쳤다.

이날 행사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순호 구례군수, 유시문 구례군의회 의장, 정선화 영산강유역환경청장, 황금영 (사)숲속의 전남 이사장과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 농협중앙회, 산림조합중앙회 광주전남 관계관, 임업인, 전남도 본청 및 구례군 직원 500여 명이 참여했다.

전남도는 이날 행사에 참석한 7개 기관단체와 함께 기후변화 대응을 공동 목표로 정하고 매년 1천만 그루 이상 나무를 심어 2050년까지 총 5억 그루 나무 심기 달성에 상호 협력할 것을 협약했다.

7개 기관단체는 나무 심기와 숲 돌보미 활동에 참여하고 전남도는 협약이 성과를 내도록 행정·기술 지원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업무협약 이후에는 참석자 500여 명이 지리산 자생수종인 산딸나무, 배롱나무, 고로쇠나무 등 2천 그루를 심었다. 이날 심은 나무는 잎, 열매, 꽃이 아름다워 이산화탄소 흡수는 물론 지역 관광자원으로 활용이 기대된다.

또한, 나무심기 행사에 참석한 모든 사람에게 돈나무, 미니 백일홍, 대추나무, 감나무 등 유실수를 비롯한 꽃과 나무 1천500그루를 분양해 나눔을 통한 탄소중립을 실천했다.

전남도는 2021년 3월 2050 탄소중립 비전을 선포하고 4대 핵심전략인 청정에너지, 청정산업, 청정생활, 청정산림을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다. 2050년까지 탄소 순배출 제로(Net-Zero) 달성을 위해 온실가스 감축 9천240만 톤을 목표로 산업 부문, 전환(에너지) 부문, 탄소흡수원 부문 등 7개 부문별 대책을 추진한다.

이 중 탄소흡수원 부문 목표량의 91%를 산림을 통해 실현할 계획으로 나무 심기 중요성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특히 50년 이상 노령 산림은 탄소흡수량이 현격히 감소하므로 새 나무 심기를 통해 젊은 산림으로 바꾸고 탄소흡수에 강한 수종을 활용한 도시형 명품숲을 조성해 산림 탄소흡수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김영록 지사는 “우리가 심은 나무 한 그루 한 그루가 숲이 돼 탄소를 흡수하고 건강한 미래와 청정 전남을 만든다”며 “도민이 숲을 더욱 가까이 즐기도록 지역을 대표하는 명품숲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기후 위기에 대응한 탄소흡수원 확충을 위해 2015년부터 올해까지 1억 그루를 목표로 나무 심기를 실천하고 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