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농어촌종합지원센터 제11차 정책세미나 개최
농생명산업 수도 6대 전략 중 하나인‘누구나 살고 싶은 활력이 넘치는 농촌’조성을 위한 공동체․서비스 활성화 추진
오승택 기자입력 : 2023. 03. 29(수) 18:15
전라북도, 농어촌종합지원센터 제11차 정책세미나 개최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전라북도와 전북농어촌종합지원센터는 29일 전북삼락로컬마켓 세미나실에서 사회적경제를 통한 농촌의 생활․문화․복지 사회서비스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제11차 정책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주제 발표자로 나선 박광철 기전대 사회적경제 인재양성학과 교수는 “사회적 경제는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경제활동인 바, 지역소멸위기에 처한 농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국내와 일본의 선진사례의 핵심 요인인 ▲지역민 역량강화, ▲지역순환경제, ▲지역자산화 등이 절실히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토론자인 고광석 고창군공동체지원센터 팀장은 “고창군은 행정에 의존하는 마을만들기 문제와 사회적가치 구현이 뒤쳐지고 있는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20년부터 마을만들기와 사회적경제 지원조직을 통합․운영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현재 고창군공동체지원센터는 사회적경제와 공동체 사업 연계로 돌봄, 교육, 사회서비스, 문화․예술, 복지 생태환경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활동가들을 공동체 안으로 결집해 공동체 생태계를 만들어 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서, 순창군으로 귀농귀촌 후 다양한 지역활동을 펼치고 있는 이유미 활동가는 지역에서 살아가며 생각하는 사회적경제활동에 대해 “단순 이익을 쫓는 경제활동이 아닌 지역과 상생하는 경제활동, 그리고 ‘공동체 지속의 핵심은 사람이라는 점’을 기억하고 지역을 아끼는 마음을 가지는 것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밝혔다.

또한, 김명희 전북농어업‧농어촌일자리플러스센터 팀장은 그간 도시재생, 신활력사업, 마을만들기사업 등 주민주도 사업추진의 성과와 한계를 분석하며 “농촌활동가 육성, 농촌사회적경제 기반 학습공유 체계마련, 상호 네트워크를 위한 거버넌스 구축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문은철 전북도 농촌활력과장은 “지속가능한 농촌 경제사회서비스 생태계를 구축하는 첫걸음은 사람을 키우는 것이고, 협동조합과 마을기업과 같은 사회적 경제를 육성하는 것이라는 의견에 공감한다”며, “농생명산업 수도 6대 전략 중 하나인 ‘누구나 살고 싶은 농촌’조성을 위해 찾아가는 사회서비스 활성화 등 공동체․사회서비스 활성화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