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미래 신 산업 육성 위한 전략자문회의 발대식 개최
한국탄소산업진흥원 등 도내 14개 연구기관장들과 강한 경제를 위한 협업체계 구축 업무협약 체결
대규모 국가사업 발굴, 산업경제 정책시스템 구축 등을 위한 향후 추진계획 심도있게 논의

오승택 기자입력 : 2023. 03. 29(수) 19:55
전주시, 미래 신 산업 육성 위한 전략자문회의 발대식 개최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강한 경제’ 구현을 민선8기 최우선 과제로 정한 전주시가 미래 신산업 육성을 위해 전북지역 주요 연구기관들과 힘을 모으기로 했다.

전주시는 29일 전주혁신창업허브 1층 대회의실에서 우범기 전주시장과 한국탄소산업진흥원과 자동차융합원, 전북테크노파크 등 전북지역 산업경제 관련 14개 연구기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산업경제 육성 협업체계 구축을 위한 전략자문회의’의 발대식을 가졌다.

산업경제 육성 전략자문회의는 시가 도내 연구기관들과 유기적인 협업체계를 바탕으로 대내외 산업경제 환경 변화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고, 대규모 R&D 사업 등 중장기적인 산업경제 핵심 전략사업을 발굴해 지속가능한 지역산업 육성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출범하게 됐다.

이날 발대식에서 참여기관들은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이 자리에서 참여기관들은 △전주지역 산업경제 전략사업 발굴을 위한 공동 협력체계 구축 △분야별 네트워크 구성 및 연계사업 상호협력 △기타 상호 발전을 위해 필요한 사항 협력 △실무자 중심의 실무협의회를 구성·운영 등에 적극 나설 것을 약속했다.

전주시는 전략자문회의를 향후 기관장 중심의 ‘전체위원회’와 실무자 중심의 ‘분야별 분과위원회’로 이원화해 운영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연간 2회 개최되는 전체위원회는 핵심 전략사업 선정 및 협력체계 방안 마련 등을 논의하게 되며, 분기별로 열리는 분야별 분과위원회에서는 대규모 R&D 국가사업과 인력양성 프로그램 발굴 등 구체적 운영방안을 논의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전주시는 이날 출범한 전략자문회의가 지역산업의 성장경로를 찾는 실마리를 제공하고, 기존 집중 육성해온 산업을 기반으로 미래먹거리가 될 신산업을 발굴하는 등 선순환의 경제구조를 만들어 그 효과가 우수한 기업 유치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우범기 전주시장은 “전북지역을 대표하는 연구기관들과 함께 산업경제 육성 협업체계 구축으로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강한 경제 전주를 꼭 이뤄낼 것”이라며 “이를 위해 전주시와 도내 14개 연구기관들이 상호협력해 전주와 전북발전을 이끌고, 전주시민들을 먹여 살릴 산업경제 핵심 전략사업을 발굴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