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 제주과학기술정보산업혁신원 설립 관련 전문가 포럼 개최
“제주 미래먹거리 창출 위해 연구개발 전담기관 설립해야”

고성민 기자입력 : 2023. 03. 29(수) 21:04
제주특별자치도, 제주과학기술정보산업혁신원 설립 관련 전문가 포럼 개최
[시사종합신문 = 고성민 기자] 도내외 전문가들이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제주의 미래먹거리를 창출하려면 지역 과학기술과 연구개발(R&D)을 위한 전담 컨트롤 기관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8일 오후 제주연구원에서 제주의 미래산업 육성을 위한 ‘제주과학기술정보산업혁신원(이하 혁신원) 설립 관련 전문가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는 양덕순 제주연구원장, 이남호 제주산학융합원장, 류성필 제주테크노파크 정책기획단장, 고윤성 도 미래성장과장, 한건혜 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 연구위원, 정형구 부산산업과학혁신원 정책연구본부장, 고희철 한의약연구원 연구개발팀장등 도내외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전문가들은 제주과학기술정보산업혁신원의 설립 필요성에 공감하고 파급 효과에 대해 전망했다.

양덕순 제주연구원장은 “혁신원 설립을 통해 도내 R&D 사업이 활성화되고, 제주가 더 발전할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형구 본부장은 사례발표를 통해 “지역 인구소멸을 막기 위해서는 일자리 및 기업 등이 수도권 집중에서 지역으로 재배치가 이뤄져야 한다”며 “중앙부처 사업들이 지역 주도형으로 변화되는 흐름을 따라가는 사업의 기획・발굴을 위해 R&D 전담기관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한편, 류성필 정책기획단장은 “타 지역 대비 적은 대학 및 산업단지 등의 여건으로 제주에서 R&D 산업은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며 “소프트웨어 산업 진흥을 위한 기업지원 업무 수행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고, 지역 과학기술혁신 생태계 마련 측면에서 혁신원을 설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희철 연구개발팀장은 “바이오와 IT는 분리해서 생각할 수 없다”며 “한의약연구원이 혁신원과 통합되면 IT와 원천기술이 융합된 여러 테스트 등을 통해 도민건강을 위한 다양한 사업발굴이 가능해보인다”고 설명했다.

한건혜 연구위원은 “대규모 R&D 사업기획 등을 위해 혁신원 설립은 필요하지만, 직접 R&D 수행에 대한 역할정리 부분을 세심하게 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남호 원장은 “혁신원 설립을 통해 타 지역 대학교와의 과학기술 교류 및 연구개발의 저변 확대가 기대된다”며 “다양한 분야의 연구개발과 새로운 영역에 대한 기획 등 R&D 결과의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