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더 특별한 전북 시대 준비 위한 소통의 날 개최
임상규 행정부지사, “전북특별자치도 특별법 전부 개정 추진에 힘을 모을 것” 당부
이차전지 특화단지 유치 및 새만금 잼버리대회 준비 총력
오승택 기자입력 : 2023. 05. 25(목) 17:14
전라북도, 더 특별한 전북 시대 준비 위한 소통의 날 개최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임상규 행정부지사가 특별자치도 출범을 앞두고 특별법의 전부 개정 연내 추진과 이차전지 특화단지 유치 등 더 특별한 전북 시대를 향해 전직원이 힘을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전북도는 25일 ‘5월 소통의 날’ 행사를 개최, 임상규 행정부지사가 900여 명의 도청 직원들과 함께 소통의 시간을 갖고, 명사 초청 특강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 임 부지사는 “아·태 마스터스 대회 기간 동안 세계 각국에서 온 선수 1만 4천여명이 25개 종목 경기에서 실력을 겨루며 우정을 쌓았고, 대회를 잘 마무리 했다”며 그동안 대회 준비에 애써 준 직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임 부지사는 이어 “더 특별한 전북 시대를 향한 우리의 걸음은 계속된다. 내년 초 특별자치도 출범을 앞두고 최근 비전과 특례를 마련했고, 지역 강점과 특성을 담은 특별법의 전부 개정을 연내 추진하는게 과제다”며, “LG화학 등 이차전지 관련 대규모 투자가 새만금에 잇따르는 만큼 특화단지 유치에 힘을 더하고, 아·태 마스터스의 경험과 열기를 새만금 세계스카우트 잼버리로 이어가자”고 강조했다.

이어진 명사 초청 특강에서는 선양국 한양대학교 에너지공학과 교수가 ‘미래를 저장하는 기술 차세대 이차전지’를 주제로 열띤 강의를 진행했다.

선 교수는 “이차전지는 모바일 사물인터넷용에서 전기자동차, 에너지저장장치 시장 확대로 인해 2030년 3,500억 달러 이상 규모로 성장할 것이다”며, “단순 전자부품에서 4차 산업혁명 대응 및 에너지분야의 핵심 주력산업으로 부상했다”고 말했다.

선 교수는 이어 “이차전지의 핵심소재인 NCM 양극재는 니켈 함량이 높을수록 소재 균열이 심화되는 문제점이 있다”며, “20여년간의 연구로 개발한 농도구배 NCM 양극재는 배터리의 성능을 높이고 안전성이 매우 뛰어난 소재다”고 말했다.

또한, 선 교수는 “새만금에 글로벌 이차전지 핵심소재 공급기지를 조성하기 위해 전북도에서는 현재 ‘이차전지 특화단치’ 유치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특화단지 지정 시 전북의 GRDP가 ‘21년 55조원에서 ’28년에는 83조까지 늘어나는 등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매우 클 것으로 전망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진행된 ‘22년 시군 일자리정책 평가’ 우수시군을 대상으로 한 시상에서 최우수상은 김제시, 고창군, 우수상은 익산시, 순창군에 수여됐으며, 최우수 시군 2곳에는 75백만원의 포상금이 지급됐다.

전라북도는 앞으로도 매월 개최하는 소통의 날 행사를 통해 전직원이 도정현안을 공유하고, 분야별 전문가 특강을 추진해 미래 변화에 대응 가능한 역량을 함양하는데 중점을 두고 추진할 계획이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