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교육청, 글로벌 리더 평화통일 현장 체험 행사 진행
학생 글로벌 리더 세계 한 바퀴 통일 국가 독일로 출발!
오승택 기자입력 : 2023. 05. 29(월) 16:44
광주광역시교육청, 글로벌 리더 평화통일 현장 체험 행사 진행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광주시교육청이 이번 달 28일~6월4일 독일과 체코에서 학생 글로벌 리더 세계 한 바퀴 두 번째 프로그램인 ‘글로벌 리더 평화통일 현장체험’을 추진한다.

29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글로벌 리더 평화통일 현장체험은 참여 학생들이 다양한 국제교류 프로그램에 참여해 미래를 이끌어 가는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주고자 기획됐다. 참여 학생들은 독일의 통일, 유럽의 정치교육 그리고 그들의 역사와 문화를 직접 체험하게 된다.

이번 현장체험은 지난 4월 이정선 교육감의 독일 방문 성과에 기반하고 있다. 프로그램은 ▲독일 5‧18 기념사업회와 함께 오월 정신 홍보 ▲라이프치히 고등학생과의 교류 ▲베를린 정치교육센터에서의 정치교육 ▲독일 분단과 통일 현장체험 등으로 다채롭게 펼쳐진다.

특히, 학생들은 프랑크푸르트 Brockhaus-Brunnen 광장에서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알리기 위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독일 5‧18기념사업회와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에 맞춰 노래극 공연을 하고 홍보물을 함께 배포한다.

또한, 라이프치히 중등학교인 빌헬름 오스트발트 김나지움 학생들을 만나 ‘기후 위기’ 주제의 토론도 계획하고 있다. 이와 함께 비사치기·딱지치기 등 전통 놀이, 김부각·미니 약과·김치 등 전통음식을 준비해 우리나라 문화를 체험하는 교류의 시간을 보낸다.

더불어 독일 분단과 통일의 현장인 베를린, 라이프치히, 드레스덴을 탐방한다. 독일 통일의 역사를 공부하고 더 나아가 우리나라의 평화 정착과 통일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도 갖는다.

한편, 광주시교육청은 안전하고 내실 있는 현장체험을 위해 독일의 문화 및 통일 역사 특강, 안전교육 등 사전교육을 실시한 바 있다. 독일 통일의 30년 역사와 관련된 독서 활동을 통해 학생들이 스스로 탐구 주제를 설정해 보는 활동도 진행했다.

이정선 교육감은 “우리 학생들이 독일 학생들과의 교류, 독일 통일과 정치교육을 경험하며 국제적 안목을 키울 수 있길 기대한다”며 “또 앞으로 학생들이 다양한 국제교류 활동을 통해 세계 시민의식을 함양하고 글로벌 리더로서 우뚝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